Los Angeles

73.0°

2020.08.05(Wed)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오정세 볼모로 김수현에 "나랑 같이 살자"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05 05:50

[OSEN=전미용 기자] 서예지가 김수현에게 집착했다.

5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문강태(김수현)에게 계속 집착하는 고문영(서예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강태(김수현)은 저주받은 성으로  고문영(서예지)에게로 향했고 고문영은 "언제부터 내가 누군지 알았냐"고 물었다. 이에 문강태는 "네 눈을 처음 봤을 때부터"라고 대답했다. 고문영은 "여니 껌이다. 재밌었니. 알면서 모르는 척, 감히 날 갖고 놀아?"라며 분노했다.

이에 문강태는 "외면하고 싶고 계속 피하고 싶었다"라며  "제대로 끝내고 싶었다. 그날 얼음 강에서 구해준 거 미안했어.먼저 좋아하고 도망쳐버린 거.. 그날 여기까지 와서 이 얘길 못했어. 그게 미련이 남아서 두고두고 널 잊지 못했나 봐. 형 하나로 충분해. 충분히 버거워"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고문영은 "형은 되고 나는 왜 안 돼? 나도 너 필요해"라고 붙잡았고 문강태는 "나는 이제 누군가한테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아"라고 거절했다. 

하지만 고문영은 "넌 내 거야. 가면 죽여버릴 거야"라며 문상태를 붙잡다가계단에서 넘어질 뻔했다. 이에 문강태는 "미쳤어. 진짜 죽고 싶어"라며 화를 냈고 고문영은 "나랑 같이 살자"라며 또다시 붙잡았다.

그때 자고 있던 문상태(오정세)가 깨어나 "여기 우리 집이다"라며 고문영과 계약한 삽화 계약서를 보여줬다.  고문영은 "나랑 삽화 작가로 계약했다. 작업실은 여기. 넌 나한테 못 도망간다고 했지"라고 말했다. 이에 문상태는 문강태가 가지고 있던 계약서를 찢었다. 

흥분한 문상태는 소리를 지르며  문강태를 때렸고 고문영이 두 사람을 말렸다.  문상태는 고문영의 말에 흥분을 가라앉히고 성 안으로 들어갔고고문영은 문강태에게 "니네 형은 너 버렸어. 이제 네가 선택해. 접때처럼 이랬다 저랬다 하지 말고"라며 조언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