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07(Fri)

"열정生즉死" '미우새' 인간부적 유노윤호 가라사대 (ft.뚱보유해균)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05 16:01


[OSEN=김수형 기자] 열정 하나에 살고 열정 하나에 죽는 진정한 '열정생즉사'. 유노윤호를 두고하는 얘기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열정부자 유노윤호가 활약했다. 

먼저 김희철 집에 방문한 이연복 셰프가 그려졌다. 이연복 셰프도 반려견인 생일이와 함께 왔다. 왜 이름이 생일인지 묻자 이연복은 "하수도에 버려졌던 유기견, 발견 당시 기생충과 진드기로 가득해 안락사 위기에 처했었다"면서 "바로 입양해 키우게 됐다. 이름 그대로 다시 태어난 생일이"라며 일화를 전했다. 

이때, 개들을 위한 요리를 시작했다. 브로콜리와 완자로 완자퓌레를 만들겠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애견인인 신동엽도 궁금해했다. 정준하도 강아지들을 위한 개밥을 만들겠다며 요리를 거들었고, 즉석에서 강아지 간식 대결이 펼쳐졌다.  

정준하도 제법 개리포리아롤을 완성, 이연복의 완자 퓌레도 완성됐다. 이어 반려견들에게 간식을 공개했고, 누구 쪽으로 기울지 지켜봤다. 긴장된 가운데 이연복 반려견은 이연복의 간식을 한 번에 알아보며 이를 선택했고, 김희철 반려견인 기복이도 이연복의 완자퓌레를 선택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완벽한 대가 이연복의 승리였다. 

스페셜 게스트로 불꽃열정 소유자이자 아시아의 별인 유노윤호가 출연했다. 母들은 "화면보다 실물이 더 조각상같다"며 맘심저격하는 조각미모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열정 만수르로 명성 자자한 열정재벌 유노윤호에게 오늘도 열정 마그마가 끌어오르는지 물었다. 유노윤호는 "오늘도 여러번 꿈틀될 것 같아. 박수 한 번 치고 시작해보겠다"며 母들에게도 열정을 완충시켰고, 母들은 "참 밝고 좋다"며 미소지었다. 

깜짝 퀴즈로 유노윤호가 제일 싫어하는 벌레를 맞혀야 했다. '사람 몸에 가장 해로운 해충'에 대해 정답은 '대충'이라 하자 母들의 웃음보다 터졌다. 신동엽은 "사실 열정 명언 제조기"라 했고, 서장훈은 유노윤호가 언급했던 명언들을 나열했다. '슬럼프가 온다는 것은 그만큼 자기 인생에 최선을 다했다는 것,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금 3개는 황금과소금 그리고 지금' 등이었다. 

신동엽은 이를 들은 母들이 좀 지쳐보인다고 하자 유노윤호는 "그럼 파이팅하게 악수 한 번하겠다"며 母들에게 돌아가며 악수를 전해 폭소를 안겼다. 역시 열정부자 유노윤호였다. 

MC 신동엽은 열정 만수르 이미지 피곤하지 않은지 묻자 유노윤호는 "사람이니 피곤함을 느끼는건 당연, 중요한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마인드 차이"라 대답했다. 집에서 혼자 운 적있는지 궁금해한 질문에 대해선 "주로 공연이 끝나고 난 후 집에서 멍하게 있어, 그때는 명 때리기도 열정적으로 집중한다. 좋게 생각하려고 한다"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했다. 

군에 있을땐 넘치는 열정탓에 직업군인 영입 제의까지 받았다는 유노윤호는 "전문 하사 부사관직 제의가 들어왔다, 새로운 도전이 좋겠다 생각해 회사에 한 번 얘기해본 적 있다"면서 "넌 가수라고 본분을 잊지 말라고 말려주셨다, 다시 본분을 지키게 됐다"라는 비화로 폭소를 안겼다.  

또한 유노윤호는 인간부적처럼 자신을 여기는 사람이 있다면서 "남자 팬들이 일단 손부터 잡더니  한 마디만 해달라고 한다. 오늘 하루 부적을 받은 것처럼 기운을 받으신다"며 일화도 전했다. MC들은 "좋은 기운을 받고 싶은 것"이라며 그만큼 그의 열정에 감탄했다.  

홍선영과 홍진영 자매의 모습도 그려졌다. 홍선영은 검정색 다이어트를 한다면서 오징어 먹물 파스타부터 검은 콩과 흑임자 빵 등 먹기 시작했다. 

하루 동안 원하는 색깔 음식 먹는 컬러 챌린지 중이라고. 홍선영은 "오늘은 블랙데이"라면서 "다른 색은 안 먹으니 살 안 찔 것"이라 말해 폭소를 안겼다. 홍진영은 "코끼리도 풀만 먹고 살쪘다"며 안타까워했다. 

홍선영은 "네가 요요의 아이콘이라 해 스트레스 받는다"면서 울컥했다. 홍진영은 "첫 화 때랑 얼굴 비슷해 요오 모델이나 해라, 요요 아이콘이니까"라며 받아쳤다. 홍선영은 "썩 기분 좋진 않다"면서 "오늘은 블랙이니 내일은 빨강으로 하겠다"고 말했고, 홍진영은 검은색 콜라를 마시는 홍선영을 보며 "그냥 다이어트 하지마라"며 두 손 두발을 다 들어 폭소를 안겼다. 

이를 본 유노윤호는 "다시 한 번 얘기하지만 누나가 진영이보다 예쁘다고 해, 운동 파이팅 하자고 말한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렇게 말하니 다시 힘이 솟아 운동해야겠다고 한다. 먹는 모습보면 먹을 때 정말 행복해 하더라"라고 전했다. 

홍선영은 뚱보균 검사를 하겠다며 홍진영에게 함께 병원에 가자고 부탁했다. 홍진영은 "균이 무서운 게 아니고 언니 몸 자체가 균 아니냐"고 하자, 홍선영은 갑자기 이마를 때리더니 "식욕을 억제하는 것"이라면서 "순간적으로 충동을 억제하는 것"이라 말해 폭소하게 했다. 

걱정과 궁금증 속에서 검사 결과가 그려졌다. 의사는 뚱보균인 비만 유도균에 대해 입을 열면서  "장내 세균 비율이 정상균보다 51.9프로, 상위 10프로 안 쪽이다"며 홍선영이 뚱보균 피라미드 최상층에 해당된다고 했다. 유해균이 80프로 이상이고 유익균이 20프로 미만이라고. 

그러면서 "장내 상태가 안 좋을 수록 우울과 불안이 많다. 많이 붓기도 한다. 유해한 균이 많아질 수록 안 좋은 식욕이 영향이 미친다"고 했고, 홍선영에게 건강한 식단이 중요함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유노윤호의 열정 만수르 모습부터 홍선영의 끝나지 않은 뚱보균 연장전까지 방송에 흥미로움을 더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