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8.06(Thu)

백악관의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랑…'FDA 긴급사용 재승인해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07 10:19

트럼프 '게임체인저' 극찬했지만 FDA는 부작용 우려해 긴급사용 취소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7일(현지시간) 식품의약국(FDA)이 말라리아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재승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나바로 국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의사들이 이 약의 긴급사용 허가를 신청했다며 FDA가 다시 한번 이를 승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약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게임 체인저"라고 극찬하는가 하면, 5월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일주일 반 동안 복용했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 약의 긴급 사용을 허가했던 FDA는 지난달 15일 심장 합병증 등 환자들에게 잠재적인 혜택보다 더 큰 위험을 가하고 있다며 긴급 사용을 취소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약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헨리포드의료시스템이 최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환자의 사망률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자 나바로 국장은 다시금 이 약의 활용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나바로 국장은 FDA의 긴급사용 취소가 과학에 근거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이 결정으로 인해 미국인이 이 약을 활용할 능력과 병원이 임상시험에 참가할 환자를 모집할 능력을 잃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론을 향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 약을 긍정적으로 언급한 이후 부작용이나 전반적인 효과에 대해 부정적인 보도를 했다면서 '하이드록시 히스테리'를 퍼뜨렸다고 비난했다.

그는 추가 연구를 통해 효과가 뒷받침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옳았음을 입증할 것이라며 조기 처방이 사망률을 50% 낮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