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1.0°

2020.08.13(Thu)

'미쓰리는 알고있다' 강성연X조한선, 부동산중개인과 형사 첫 만남… 살인사건 발생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08 06:00

[OSEN=김예솔 기자] 강성연과 조한선이 부동산중개인과 형사로 살인사건을 마주했다. 

8일에 방송된 MBC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서는 인호철(조한선)과 이궁복(강성연)이 강남의 한 아파트 살인사건으로 만났다. 

이날 궁 아파트에는 양수진(박신아)의 사망 사건이 발생했다. 인호철은 양수진의 집을 뒤지면서 조사하기 시작했고 비밀번호를 몰라 문을 부수려고 했다. 그때 이궁복이 양수진의 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갔다. 

인호철은 양수진이 빚이 있었고 평소 우울증 약을 먹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인호철은 양수진의 사망 당시 목에 있던 상처를 생각하며 양수진이 스카프로 목을 매달았다고 추측했다. 

양수진의 집에는 양수진의 엄마 윤명화(김금순)이 누워있었다. 인호철은 양수진이 엄마와 함께 자살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추측했다. 이궁복은 양수진의 집 침대 밑에서 핸드폰을 찾아냈지만 인호철 앞에서 숨기는 모습을 보였다. 

인호철은 양수진의 이웃집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704호 이명원(이기혁) 내외를 만났다. 인호철은 "평소 양수진씨와 교류가 있었나. 뭐 생각나는 거라도 없으신가"라고 물었다. 이에 한유라(김규선)는 "밤 늦게까지 피아노를 쳤다. 그것말고는 평소 이상한 점은 없었다"라고 새벽에 들어왔다라고 말했다.

인호철은 "새벽 몇 시에 오셨나. 주변에 낯선 사람이 어슬렁 거린 적은 없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한유라는 "새벽 5시쯤 왔다. 나는 필리핀으로 봉사활동을 가서 아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인호철은 이명원의 얼굴에 멍이 들어 있다는 것을 보고 "사모님이 보기보다 터프하시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