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8.13(Thu)

'사이코지만괜찮아' 의상 감독 "고문영 스타일링? 자기방어적인 도구"

[OSEN] 기사입력 2020/07/08 17:09

tvN 제공

[OSEN=박판석 기자]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 박규영이 흡인력 있는 연기는 물론 각양각색의 비주얼로 캐릭터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가 컬러, 패턴, 디자인 등을 다채롭게 변주한 캐릭터들의 스타일링으로 첫 방송부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캐릭터 스타일링을 총괄하고 있는 조상경 의상 감독을 통해 콘셉트와 숨은 의도를 알아봤다.  

조상경 의상 감독은 “기본 룩은 캐릭터의 겉모습만 봐도 성향과 히스토리를 가늠케 할 수 있도록 인물의 상황과 전사를 고려해 설정한다”고 운을 뗐다.  

먼저 문강태(김수현 분)에 대해서는 “오래 입은 면 티셔츠에 무릎 나온 코르덴바지처럼 최대한 돋보이지 않고 절제된 평범한 룩”이라며 자신보단 형을 위해 헌신해온 캐릭터를 시각적으로 구현하고자 했다. 또 줄무늬 티셔츠만 고집하는 문상태(오정세 분)의 의상은 면밀한 사전 조사 끝에 탄생한 아이디어로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자폐를 가진 이들의 특성을 보며 패턴을 반복적으로 활용하는 스트라이프 패턴을 사용하게 됐고, 같은 복장으로 단순화시켰다”고 밝혔다. 

이렇게 설정된 두 형제의 의상들을 “새 옷 그대로 입는 게 아니라 제작 후 워싱을 하고, 빈티지 아이템도 재활용한다”는 과정도 덧붙여 많은 고민과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  

그런가 하면 화려하고 강렬한 비주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고문영(서예지 분) 스타일링의 비결은 “고문영이 쓰는 동화 콘셉트와 어울리는 고딕 스타일을 기본 콘셉트로 설정”했기 때문이라고. 특히 “고문영은 등장마다 눈에 띌 정도로 치장한 모습이지만 그녀의 스타일링은 곧 자기방어적인 도구”라고 해석, “속내는 한없이 유약한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는 숨겨진 이야기를 전해 캐릭터에 설득력을 불어넣었다. 

문강태를 짝사랑하는 정신보건 간호사 남주리(박규영 분)는 “온기가 가득한 ‘아멜리에’처럼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보여 “순수한 이미지가 화면에 스며들 수 있도록 레이어드 된 스타일링과 컬러 배색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전했다. 빨간 코트와 라벤더 컬러의 셔츠를 입고 문강태를 만나러 간 모습을 남주리 캐릭터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스타일링으로 꼽았다. 

더불어 네 인물의 주 무대인 괜찮은 정신병원도 조상경 의상 감독의 손길이 닿아있다고. “기존의 무겁고 경직된 정신병원이 아닌 힐링 할 수 있는 밝고 건강한 느낌”으로 설정했다면서 “유니폼 색을 파스텔 톤과 빈티지한 스타일로 결정하면서 전체 의상 톤을 공간에 맞춰나갔다. 문강태와 남주리가 주로 입는 유니폼이니만큼 더욱 신경을 썼다”며 애정과 열정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문강태와 고문영이 점차 서로의 상처와 결핍을 위로해줄 존재로 다가서고 있는 만큼 심적 변화를 반영할 스타일링에 대해서는 “문강태는 컬러감 있는 옷들을, 고문영은 좀 더 일상적이고 부드러워진 실루엣으로 바뀌듯 서로에게 스며드는 방식으로 바뀌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해 더 깊어질 로맨스와 함께 두 사람의 스타일 변화에도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