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07(Fri)

'서둘러 가시려고 그리 열심히…' 여권 SNS 애도물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09 14:59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 10일 실종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을 추모하는 여권의 목소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져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이날 새벽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추도 메시지를 남겼다.

검은색 바탕에 흰 글씨로 박 시장에 대한 추모의 마음을 표현했다.

윤준병 의원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서울시 행정부시장으로 일한 뒤 이번 4·15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해 '박원순계'로 불리는 인물이다.

김주영 의원은 "박원순 시장님…부디 영면하시길…"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3선에 도전하면서 당시 한국노총 위원장이던 김 의원에게 노동계의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김용민 의원 역시 "도저히 믿기 어렵고 슬픕니다. 진심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한민국과 서울을 위한 거인과 같은 삶을 사셨습니다"라고 고인을 기렸다.

열린민주당 손혜원 전 의원은 "서둘러 가시려고 그리 열심히 사셨나요ㅠ 제 맘(마음)속 영원한 시장님…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ㅠ"라고 박 시장을 그리는 마음을 적었다.

박 시장은 지난해 손 전 의원이 목포 문화재 거리 무더기 매입 의혹을 받았을 때 라디오에 출연해 "꼭 투기로 볼 일은 아니다"라고 그를 옹호하기도 했다.

[https://youtu.be/n7Lkc1wC0r0]

2vs2@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대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