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9.18(Fri)

미국 코로나19 신규 환자 또 최다 기록…6만9천여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10 19:04

8개주서 신규 환자 최대기록…WP "사망도 증가세로 돌아서"
조지아 임시병원 재개·애틀랜타 '주민 집콕' 되돌릴 방침

8개주서 신규 환자 최대기록…WP "사망도 증가세로 돌아서"

조지아 임시병원 재개·애틀랜타 '주민 집콕' 되돌릴 방침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10일(현지시간) 신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6만9천여명 발생하며 또다시 최다 기록을 세웠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자체 집계를 근거로 신규 환자가 6만9천명을 넘기며 사흘 연속으로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또 이날 알래스카·조지아·루이지애나·오하이오·유타·위스콘신주 등 8개 주에서 하루 신규 환자가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7일간 미 전역에서 4천200여명이 코로나19로 숨지며 사망자 수가 몇 달간의 감소 끝에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보도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1만1천433명의 신규 환자와 93명의 신규 사망자가 나왔다. 신규 환자 수는 역대 최대였던 지난 4일의 1만1천458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는 이날 양성 판정 비율이 무려 33.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00명을 검사하면 33∼34명이 양성으로 판정받았다는 것이다.

이 카운티의 목표는 이 비율이 10%를 넘지 않도록 하는 것인데 33.5%는 이를 한참 웃도는 수준이다.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에서는 또 최근 13일 새 입원 환자가 76%나 증가했고, 중환자실(ICU) 입원 환자는 86% 늘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이날 7천798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 수가 30만4천297명으로 올라갔다. 이는 누적 환자가 가장 많은 뉴욕주(약 40만명)에 이어 미국 주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이 30만여명 중 약 40%가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 발생했다.

텍사스주에서도 9천765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는 24만111명으로 올라섰고, 누적 사망자도 3천13명으로 집계되며 3천명을 넘겼다.

루이지애나주에서도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2천642명의 신규 환자가 보고됐고, 유타주에서도 역시 최대인 850명의 신규 감염자가 발생했다.

또 켄터키주에서는 두 번째로 많은 426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텍사스주 보건서비스국은 이날 주 전체를 통틀어 남은 중환자실이 채 1천개가 안 된다고 집계했다. 또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는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9천869명으로 집계됐다.

애리조나주는 입원 환자를 위한 병상이 총 993개 남았다고 집계했다. 올해 3월 말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조지아주는 애틀랜타의 대형 컨벤션센터인 조지아 월드콩그레스센터를 임시 병원으로 재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틀랜타시는 경제 재개 계획을 1단계로 되돌릴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1단계는 모든 주민이 집에 머물도록 하면서 필수적인 외출만 허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 주지사는 이 조치에 대해 "단지 지침일 뿐이며 법적으로 시행 불가능하다"며 이 계획을 비판했다.

미시간주는 모든 공공장소의 실내에서는 얼굴 가리개 착용을 의무화하고, 가게들이 이를 착용하지 않은 손님에게는 서비스를 거부하거나 입장을 금지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50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된다.

미시간주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올해 12월 31일까지 코로나19 대응에 투입된 주 방위군을 계속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오하이오주는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는 12개 카운티에서 마스크를 의무화했고,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식당과 술집에서 밤 11시 이후 주류 판매를 금지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18만1천846명, 사망자 수를 13만4천59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