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9.0°

2020.08.14(Fri)

'후반 2골 만회' 전북, 저돌적 축구 선보이며 마무리 [오!쎈 전주]

[OSEN] 기사입력 2020/07/11 04:56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치열한 난타전의 결과는 무승부였다. 

전북 현대와 성남FC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0 11라운드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상주전 패배로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던 전북은 정예 멤버로 경기에 임했다.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합류한 신형민도 출전 시키며 반전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성남 선수단은 이해가 어려웠다. 주전 골키퍼로 출전했던 김영광을 비롯해 노장 선수들 대신 젊은피들이 경기에 나섰다. 파격적인 라인업이었다. 

성남의 라인업은 경기 초반 의외의 결과를 만들었다. 성남이 경기 시작과 함께 선제골을 터트린 것. 성남은 이재원이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득점, 전반 3분 1-0으로 앞섰다. 젊은 성남이 빠르게 움직이며 만든 결과였다. 

전북이 반격을 펼치는 동안 성남은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또 거친 플레이를 통해 전북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김남일 감독이 원하는 축구를 선보였다. 

전반 추가시간 성남은 상대 수비를 완벽하게 흔들었다. 이태희가 수비 뒷공간을 파고 들며 돌파에 성공했고 문전으로 연결한 볼을 박태준이 침착하게 득점, 2-0으로 앞섰다. 

전북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서 이승기를 투입한 전북은 빠른 공격을 펼쳤다. 적극적으로 움직이면서 끊임없이 기회를 노렸고 전북은 연달아 2골을 기록했다. 후반 9분에는 한교원이 골을 기록했고 후반 20분에는 이승기의 슈팅이 연제운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전북의 반격은 매서웠다. 성남이 전반에 보여준 활발한 움직임과 비교됐다. 부상으로 빠진 선수들도 있었지만 성남의 분위기는 가라 앉았다. 성남은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영입한 나상호를 투입, 반전에 도전했다. 성남은 거친 플레이가 나올 수밖에 없었다. 전북의 공세가 강해지자 파울을 범했다. 또 전반에 많이 뛰면서 체력이 떨어졌다. 부상자가 많이 나온 것도 영향을 미쳤다. 

전북의 매서운 공격을 펼쳤지만 성남은 잘 막아냈다. 치열했던 경기는 결국 무승부였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