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8.07(Fri)

성남 김남일 감독, "거칠게 싸우자고 했고 좋은 결과 나왔다" [오!쎈 전주]

[OSEN] 기사입력 2020/07/11 05:09

[OSEN=전주, 우충원 기자] "거칠게 싸우자고 말했고 좋은 성과가 나왔다". 

전북 현대와 성남FC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0 11라운드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북은 8승 1무 2패 승점 25점으로 선두를 유지했다. 성남은 2승 4무 5패 승점 10점으로 11위에 머물렀다. 

성남 김남일 감독은 경기 후 "전북전을 준비하면서 집중력이 정말 좋았다. 전반서 2골을 넣으며 좋았지만 부상자가 늘어 무승부를 기록했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것은 정말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성의 선발 출장에 대해서는 "양동현과 김현성 모두 장점이 다르다. 김현성은 제 역할을 했다. 양동현은 체력적인 문제가 있어 엔트리서 제외했다"고 말했다. 

김남일 감독은 "경기 나오기 전 세컨드 볼 싸움에서 지지 말자고 강조했다. 파울수가 굉장히 적었다. 거칠게 싸우지고 말했고 좋은 성과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상호에 대한 평가를 부탁하자 김 감독은 "아직 나상호가 가진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못했다. 컨디션이 정상이 아닌 것 같다. 열심히 뛰어준 것은 분명 기대해 볼만한 상황이다. 마지막에 비록 오프사이드가 됐지만 경기력을 끌어 올리면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