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3(Mon)

"또 손흥민 뒷꽁무니만 쫓아"...루이스, 이 정도면 '쏘니 트라우마'

[OSEN] 기사입력 2020/07/12 12:4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만 만나면 루이스는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아스날과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0-1로 뒤지던 전반 19분 동점골로 리그 10호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이탈한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어 후반 36분 알더웨이럴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에서 10골 10도움 대기록을 달성했다.

승리를 추가한 토트넘은 승점 52로 아스날(승점 50)을 제치고 8위로 점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 출전을 위한 마지막 희망을 이어갔다.

루이스는 손흥민만 만나면 악몽에 빠진다. 1-0으로 아스날이 기선을 제압한지 3분 만에 손흥민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루이스는 이번에도 손흥민의 빠른 스피드에 무력하게 골을 내줬다. 

전반 19분 손흥민은 콜라시나츠의 백패스를 끊어냈다. 루이스가 바로 따라붙었지만 손흥민의 빠른 스피드를 이겨내지 못했다. 루이스에 이어 골키퍼까지 따돌린 손흥민은 깔끔한 칩샷으로 리그 10호골을 터뜨렸다. 

루이스에게 손흥민은 그저 악몽이다. 지난 2018년 11월 첼시 소속이던 루이스는 손흥민의 빠른 드리블 돌파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하프라인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조르지뉴를 스피드로 따돌린 후 루이스의 다리 사이를 통과시키는 넛맥으로 골키퍼아 일대일를 기회를 만들어 득점을 터뜨렸다.

이 정도면 손흥민 트라우마라고 해도 될 정도다. 손흥민에게 혼쭐이난 루이스를 지켜본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전문가 매튜 업슨은 “부주의한 수준을 넘어섰다”라며 “루이스는 다시 한 번 손흥민 뒷꽁무니만 쫓았다. 준비가 안 되어 있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업슨은 “손흥민은 재빨랐고, 공을 향해 달려들었다. 선물과도 같은 골”이라며 칭찬했다.

루이스는 동점골 뿐만 아니라 역전골을 허용할 때도 굴욕을 맛봤다. 손흥민의 예리한 코너킥이 올라올 때 알더웨이럴트의 움직임을 막지 못해 골을 내줬다./raul1649@osen.co.kr

이승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