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8(Sat)

고소영, 펫숍 분양? 억울한 논란에 사이다 해명→“나도 애견인..바른 방법 찾겠다”[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13 01:10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고소영이 때아닌 강아지 분양 논란에 휩싸였다. 단지 새끼 강아지와 찍은 사진인데, 일부 네티즌들이 펫숍에서 분양 받은 거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면서 논란이 불거진 것. 

고소영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특별히 멘트를 하지 않고 새끼 강아지들과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그런데 이후 일부 네티즌들이 고소영이 펫숍에서 새끼 강아지를 분양받은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한 네티즌은 해당 게시물에 “언니 .....펫샵문제 많은데요 . 생각해보시고 결정하셨음 좋겠어요”라고 하는가 하면, 한 네티즌은 ‘사지말고입양하세요’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고소영은 함께 사진을 찍은 강아지들이 지인 반려견의 새끼들일 수도 있는 것이고 펫숍에서 분양받았다고 언급한 적이 없는데, 일부 네티즌들이 문제제기부터 했다. 

결국 고소영이 펫숍 분양이라고 오해한 네티즌들의 댓글에 직접 답변을 달아 해명했다. 고소영은 13일 “그럼요 신중해야겠죠.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온 애견인입니다. 바른 방법을 찾을께요 감사합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안녕하세요~저도 동물을 무척 사랑하고 모든 동물들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래요. 아무것도 결정한 건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라고 전했다. 

고소영이 펫숍에서 강아지를 분양받았다고 오해한 네티즌들은 고소영의 해명에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고소영이 펫숍에서 강아지를 분양받은 것이 아니었다는 건 댓글들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고소영의 한 지인이 자신들도 곧 입양할 거라고 했고 고소영은 “아 진짜 드디어 00이 신나겠다”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새끼 강아지들과 사진을 찍었다는 것만으로 억울하게 논란에 휩싸였던 고소영. 적절하게 사이다 해명으로 일부 네티즌들의 오해를 깔끔하게 풀어줬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고소영 SNS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