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3(Mon)

"선발이 많이 던져야 한다" 손혁 감독, 7연전의 키워드 제시 [오!쎈 광주]

[OSEN] 기사입력 2020/07/13 02:02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선발투수들이 많이 던져야 한다".

손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시즌 처음으로 월요일 경기를 하면서 빚어진 7연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키움과 KIA는 지난 12일 일요일 광주경가 우천으로 취소되면서 대회 요강에 따라 13일 월요일로 연기됐다.

이날 광주지역은 오전까지 많은 비가 내렸으나 정오부터 그쳐 경기가 열리게 됐다. 잠실(NC-LG), 부산(두산-롯데), 수원(삼성-KT)은 다시 우천 취소됐으나 대전(SK-한화)과 광주를 경기를 한다.  이로 인해 네 팀은 이번 주 7연전을 소화하는 강행군을 펼쳐야 한다. 아무래도 야수진 뿐만 아니라 투수진 운용에서 부담을 갖게 됐다. 

손 감독은 경기에 앞서 가진 브리핑에서 "선발투수들이 일단 길게 던져주어야 한다. 그래야 한 주를 버틸 수 있다. 그리고 오늘과 내일(14일) 선발들이 토요일과 일요일 경기에 나서야 한다. 나흘 간격으로 던지는 점이 부담스럽다. 목요일(16일)은 문성현이 선발투수로 나선다"고 말했다. 

그러나 14일 NC 고척돔 경기에 복귀 등판하는 제이크 브리검이 이닝을 많이 소화하기 어렵다. 불펜진 운용에도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 손 감독은 "내일은 일단 70구, 5이닝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 다음 경기는 80~85구를 소화하고, 세 번째 경기부터는 정상적으로 던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손 감독은 "이번 7연전에서 불펜투수도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우리는 8회 안우진과 9회 조상우를 비롯해 김태훈과 김상수까지 6회부터 1이닝씩 던질 수 있는 투수들이 있다. 대신 3연투는 시키지 않는다. 연투를 하는 투수는 아예 선수 명단에서 지우고 있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