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07(Fri)

[단독] BJ 박소은 요절에 팬들 '충격'.."악플+추측성 글 그만" 이제야 선플 물결(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13 07:53

[OSEN=박소영, 심언경 기자] BJ 박소은이 사망했다. 유족은 사인을 둘러싼 악플과 추측성 글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그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팬들은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박소은의 동생은 13일 박소은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상황이 이제야 정리되어 이렇게 글을 남긴다. 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됐다. 팬분들께 빨리 알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소은의 동생은 고인이 생전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동안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으니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한다. 가족들도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박소은의 동생은 "지금까지 소은이 언니 사랑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고 전하며, 박소은의 채널은 3일 뒤 삭제하겠다고 공지했다. 

박소은의 사망 소식을 알게 된 팬들 역시 악플러들을 향한 원망과 비판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악플러들아. 속 시원하냐. 왜 그렇게 실수를 반복하냐. 한 사람을 이렇게까지 욕할 권리가 있니? 어떤 기분이냐, 손가락으로 한 사람을 보낸다는 건?"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얼굴 한 번 본 적 없지만 왜 언니한테는 이렇게 마음이 가고 무슨 일이 일어나도 내 일같이 신경이 쓰였는지. 나처럼 마음이 약한 사람이라는 걸 알게 모르게 느껴져서 더 그랬을까. 자꾸 안좋은 소식 들릴 때마다 아닐거라고 생각하면서도 불안함이 자꾸 들었는데"라며 애통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다수의 팬들이 박소은 동생의 공지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이처럼 세상을 뜨고 나서야 이어지고 있는 선플 물결이 더욱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하 고(故) 박소은 동생 공지 전문.

안녕하세요. 소은이언니 친동생(주걱) 입니다.

무슨 말을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상황이 이제야 정리되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되었어요.

팬분들께 빨리 알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언니가 마지막으로 올린 방송국 공지에 달린 댓글들 제가 모두 읽어보았고

이번 논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제가 본인이 아니라 논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네요. 죄송합니다.
그동안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으니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합니다.
가족들도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소은이언니 사랑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 방송국은 3일뒤에 삭제할 예정입니다. ) 

/notglasses@osen.co.kr

[사진] 박소은 SNS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