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8.05(Wed)

'가치 들어요' 김원희, 남동생 사연 고백 '눈물'..."30년 넘게 투병 중"

[OSEN] 기사입력 2020/07/13 21:50

[OSEN=연휘선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가치 들어요'에서 30년 넘게 투병 중인 남동생의 이야기를 고백한다. 

14일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 측은 이날 밤 첫 방송에서 김원희가 남동생의 이야기를 전하며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다고 밝혔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를 표방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어쩌면 우리가 듣고 싶었던 이야기'라는 주제 아래, 공감과 위로, 힐링을 전하며 매회 '소통 전문가'와 '지식 전문가'로 구성된 맞춤형 힐링 강연을 선보인다. 

이에 '가치 들어요' 첫 방송에서는 '소통 전문가'로 유명한 강사 김창옥과 '지식 전문가'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 교수가 출연한다. 두 사람은 '부부의 세계–소통의 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특히 녹화 당시 '가치 들어요' MC 김원희는 발달장애가 있는 어린 딸을 홀로 키우는 싱글대디의 사연을 듣던 중 폭풍 눈물을 쏟아내 관심을 집중케 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청중 분의 어려움에 너무나 공감한다. 나에게도 30년 넘게 투병 중인 남동생이 있다"고 어렵게 이유를 밝혔다고. 

김원희는 "남동생이 어릴 적 교통사고로 인해 뇌를 다쳤다"며 "딸 넷이 있는 집에서 얻은 남동생이라 각별히 신경을 썼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에 모두 충격이 컸다. 합병증까지 생겨 아픈 기간이 길어 졌고, 부모님께서도 점점 나이가 드셔서 동생 돌보는 것을 버거워 하셨다"고 말을 이었다. 

또한 그는 "부모님을 대신해 자매 넷이서 동생 돌보는 일을 함께하고 있다. 나는 '목욕 봉사'를 맡았는데, 누나로서 남동생을 씻기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고백하며 애써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는 귀띔이다.

'가치 들어요'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N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