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20.08.13(Thu)

박경완 감독대행, "2번 최준우가 최고 활약해줬다" [잠실 톡톡]

[OSEN] 기사입력 2020/07/14 06:10

[OSEN=잠실, 최규한 기자]승리한 SK 박경완 감독대행과 최지훈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SK가 두산에 승리를 거뒀다. 

SK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장단 14안타를 터뜨리며 12-7로 승리했다. SK는 102경기 만에 두 자리 득점에 성공했다. 

선발 이건욱이 7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테이블 세터 최지훈이 2안타 2타점 2득점, 최준우가 3안타 1타점 3득점으로 활약했다. 채태인이 2타점, 윤석민이 3타점을 올렸다.

박경완 감독대행은 경기 후 "건욱이가 한 경기 개인 최다이닝인 7이닝을 소화해주며 선발로서 자신의 역할을 잘 해줬다. 타선에서는 모든 선수들이 골고루 잘해줬고, 특히 2번 타자로 나선 최준우가 최고의 활약을 해줬다. 선수들 모두 고생 많았고, 응원해 준 팬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한용섭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