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4(Fri)

델타항공, 2분기 6조9천억원 손실…증편계획 '반토막'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14 08:51

2008년 이후 최악 실적…매출 88%, 승객 93% 각각 급감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델타항공이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경영 실적표를 내놨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델타항공은 2분기 57억달러(약 6조8천771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지난 2008년 이후 가장 나쁜 실적이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88% 줄었고, 승객 수는 93% 급감했다.

에드 배스천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세계 경제에 대한 금융 충격을 복합적으로 고려할 때 우리가 지속가능한 회복을 목격하기 까지 2년 이상 걸릴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델타항공은 코로나19로 여객 수요가 실종된 탓에 4만5천명 이상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일시적 무급휴직을 시행 중이다.

수요 회복이 더디자 델타항공은 8월부터 하루 1천편의 항공편을 늘리려던 당초 계획을 하루 500편으로 줄인다고 밝혔다.

배스천 CEO는 CNBC에 출연해 "특히 남부 '선벨트'에서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북부 주에서는 격리 조치를 시행하면서 수요가 정체되고 있다"며 증편 계획을 '반토막'낸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