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07(Fri)

미, 코로나19 환자 6만여명 늘어…사망 늘며 시신보관 우려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14 19:33

텍사스, 신규감염 1만745명 최다…마이애미비치, 숙박임대 취소
일부 병원 영안실선 시신 보관 위해 냉장트럭 조달 나서

텍사스, 신규감염 1만745명 최다…마이애미비치, 숙박임대 취소

일부 병원 영안실선 시신 보관 위해 냉장트럭 조달 나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는 14일(현지시간)에도 6만3천여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새로 나오며 이 질환의 확산세가 이어졌다.

일부 주에서는 신규 사망자가 최대치를 기록하며 감염 확산이 사망자 확대로 이어지는 듯한 흐름을 보였다.

AFP 통신은 이날 하루 6만3천262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고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통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텍사스주에서만 이날 1만745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코로나19 사태 후 최대 일일 신규 환자 기록을 세웠다. 누적 환자 수는 27만5천58명으로 올라갔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이날 입원 환자가 6천745명, 중환자실(ICU) 입실자가 1천886명으로 증가하며 모두 최대를 기록했다.

또 신규 환자가 7천346명 추가되며 누적 환자 수는 33만6천508명으로 올라갔다.

이 주의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는 4천244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입원 환자는 2천103명으로 증가하며 둘 다 최대치를 기록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132명이 하루 새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또 노스캐롤라이나·앨라배마·네바다·유타주도 이날 신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날로 기록됐다.

오클라호마주에서는 1천명에 가까운 993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최다 기록을 세웠고, 조지아주에서는 환자가 전날보다 3천394명 더 나왔다.

미시시피주는 입원 환자가 역대 최대인 805명으로 올라갔다.

사업장 폐쇄나 단속 강화 등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조치도 강화되고 있다.

버지니아주는 마스크 착용 등을 단속할 인력을 100명 추가한다면서 식당 주인 등 사업자들이 마스크를 안 쓴 고객을 받으면 사업 면허를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플로리다주 팜비치카운티는 밤 11시 이후에는 술집과 식당이 문을 닫도록 했다. 또 같은 주 마이애미비치는 16일부터 여행자 등을 위한 단기 숙박 임대를 모두 취소하고 새 손님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주지사가 사업장 폐쇄를 꺼리는 플로리다주에서는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가 지난 6일 식당과 체육관, 피트니스센터, 파티장 등의 영업을 중단시키는 등 카운티·시 차원에서 규제에 나서고 있다.

방문자들에게 14일간의 격리 의무를 부과하는 뉴욕·뉴저지·코네티컷주는 대상 주를 4곳 추가했다. 뉴멕시코·미네소타·위스콘신·오하이오주가 의무 격리 대상으로 추가되면서 모두 22개 주로 확대됐다.

공화당 소속인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면서 마스크를 안 쓰는 사람들도 배려하라고 주문했다.

리브스 주지사는 "마스크를 쓰는 것은 올바른 일이다. 이를 조롱하지 마라. 그리고 마스크를 안 쓰는 사람을 공격하는 것은 그들의 저항을 단호하게 만들 뿐이다"라고 썼다.

필라델피아는 내년 2월 28일까지 시가 승인권을 가진 행진·축제 등 모든 대형 공공행사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텍사스·애리조나주 일부 카운티의 병원 영안실·검시관실에서는 시신 보관 공간이 포화 상태에 가까워지면서 급하게 냉장트럭 조달에 나섰다.

논란의 초점이 되고 있는 학교 수업 재개는 지역마다 대처가 갈리고 있다.

텍사스주의 포트벤드 교육구는 새 학년도에 100%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으나 노스캐롤라이나주는 가을에 대면 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 나라에 있는 카운티들의 대다수는 학교 수업을 재개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그러면서 학교 수업 재개에 핵심은 마스크이며 데이터를 보면 마스크가 효과가 있다는 게 명백하다고 덧붙였다.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42만8천553명, 사망자 수를 13만6천430명으로 집계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