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5(Sat)

손혁 감독 “안우진 & 조상우 나가는 8-9회 편하다” [고척 톡톡]

[OSEN] 기사입력 2020/07/15 02:12

[OSEN=고척, 민경훈 기자]키움 안우진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rumi@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안우진과 조상우가 나가는 8-9회가 편하긴하다”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이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 전 인터뷰에서 안우진의 활약에 웃었다.

키움은 올 시즌 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불펜진을 운용하고 있다. 불펜 평균자책점은 4.57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고 필승조 투수들의 활약이 대단하다. 지난 14일 경기에서는 양현-김상수-안우진-조상우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4이닝을 단 한 명의 주자만 내보내며 틀어막았다. 유일하게 1루를 밟은 박석민도 포수의 타격방해로 출루했다. 

부상으로 재활군에서 시즌을 시작한 안우진은 8경기(8이닝) 2홀드 평균자책점 0.00을 기록중이다.

손혁 감독은 “투수는 원래 맞는 직업이다. 평균자책점 0.00으로 끝나는 투수는 없다. 필승조가 추격조보다는 당연히 안정적이고 편하다. 하지만 100% 막겠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도 “안우진이 부상에서 돌아와 좋은 투구를 해줘서 8-9회가 편하긴 한 것 같다. 이영준이 돌아오면 김상수-이영준-안우진-조상우로 필승조를 꾸리면 더 강한 불펜이 될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불펜진에 자신감을 보였다.

키움 필승조의 유일한 좌완투수인 이영준은 허리에 불편함이 있어 지난 9일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손혁 감독은 “이영준은 오늘 마운드에서 공을 던졌다. 큰 문제가 없어서 적어도 3일 안에는 1군 엔트리에 등록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손혁 감독은 강속구 투수들로 필승조를 구성하는 것이 포스트시즌에서 중요하다고 꾸준히 강조하고 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한 점차 승부가 많다”면서 “지금처럼 불펜진이 안정적으로 돌아간다면 중요한 경기에서 전력으로 붙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