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8.08(Sat)

모기지 연체율, 금융위기때 보다 높아

[LA중앙일보] 발행 2020/07/16 경제 4면 기사입력 2020/07/15 17:55

주택시장 위기 해석은 어려워
내년되면 상황 달라질 수도

모기지 연체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높아졌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5일 보도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코어로직에 따르면 지난 4월 미국 모기지 연체율은 3.4%에 달했다. 이는 1999년 이후 수치를 관리해온 이 업체의 집계로 역대 최대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 연체율도 2% 남짓이었다.

지난 4월 연체율 상승에는 ‘경기부양 패키지법’(CARES Act)으로 모기지 차주가 12개월간 상환유예를 받게 되면서 이들의 연체 채무가 반영된 영향이 크다.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6월 5일 현재 상환유예를 받은 차주는 410만명에 달했다.

이와 관련, 기록적인 연체율 수준을 주택시장 위기 신호로 해석하기는 어렵지만 내년 상황은 달라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WP는 평가했다. 실제로 4월 연체율 급등 배경엔 대공황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실업률에서 알 수 있듯이 대규모 실직 사태의 영향도 있다.

주택시장은 아직 견조한 분위기다. 그러나 코어로직은 상환유예 기간이 종료되면 모기지 연체는 주택 압류처분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향후 18∼24개월간 연체율이 4배로 급등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