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8(Sat)

아이러브 前 멤버 신민아, 극단적 선택 시도 "제발 그만 괴롭혀"

[OSEN] 기사입력 2020/07/15 20:24

신민아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던 것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다행히 생명에는 이상이 없고, 신민아는 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신민아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코코아’에 ‘경찰관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2분 가량의 영상에는 신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지만 경찰관 등의 도움을 받아 무사할 수 있었다며 감사하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신민아는 “어제 새벽에 한강에서 많이 놀래켜 드려서 죄송합니다. 그래서 당분간 SNS를 못할 것 같다. 휴식을 취해야 될 것 같다. 어제 경찰 분께서 저를 구해주시고 여러 가지 말씀을 해주셨는데요.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특히 신민아는 “그리고 이 영상을 보고 있을 그 분들. 저 정말 괴로워요. 제발 저 괴롭히는 거 멈춰주세요. 조금만 쉬다가 촬영을 다시 할 수 있을 상태가 되겠다 싶을 때 돌아오겠습니다. 걱정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신민아는 앞서 지난 14일에도 자신의 SNS에 “밥은 여전히 먹지 못해 현재 36kg이다. 괜찮냐는 질문에는 저도 잘 모르겠다”며 “제게 제가 알고 있는 사실을 비밀 유지해달라고 조건을 걸어온 사람이 있는데 억울하게 당한 일들을 왜 비밀로 해야하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다”며 사람이라면 정식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먼저 해야 하는 거 아니냐. 이 글도 몰래 보고 있을텐데 양심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신민아는 ”저 이러다 쓰러져 죽는다. 죽는 걸 원하시나? 몰래 보는 거 다 알고 있으니까 숨지 마세요. 저 지금도 충분히 괴로우니 제발 괴롭히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한편, 신민아는 걸그룹 아이러브 멤버로 활동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