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09.28(Mon)

[우리말 바루기] 약, 가량, 정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7/23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20/07/22 17:58

‘약 550억 원’이라는 표현은 '550억 원가량’이라고 해도 된다. '약'은 관형사다. 수량을 나타내는 말 앞에서 그 수량에 가까운 정도임을 이른다. ‘-가량’은 수량을 나타내는 말 뒤에 붙어 정도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다.

‘-가량’을 ‘정도’로 바꿔도 의미 전달에 문제가 없다. 띄어쓰기만 다르다. ‘정도’는 분량을 이르는 명사다. “550억 원 정도”처럼 앞말과 띄어야 한다. 셋 다 대략의 뜻으로 사용되므로 하나만 넣어 표현해도 충분하다.

‘약’ ‘-가량’ ‘정도’는 그 수량에 조금 모자랄 수도, 조금 넘을 수도 있음을 나타낸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