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7(Fri)

"성매매 유혹 안통하자 채 교수 무참히 살해"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28 01:39

애리조나 주립대 채준석 교수 살해 정황 공개
3명 청소년 사체 유기하고 루이지애나로 도주

"처음에는 매춘으로 유혹해 돈을 갈취하려고 했는데 여의치 않자 무자비한 폭행으로 사망케 했다"

애리조나 주립대 연구교수로 활동하다 지난 3월 실종됐고, 지난 주 쓰레기 매립장에서 숨친채 발견된 채준석 교수에 대한 살해 정황 일부가 법원 서류를 통해 공개됐다.

애리조나 매리코파 카운티 법원은 수사기록을 통해 올해 18세인 하이비언 이젤, 개브리얼 오스틴 그리고 또 한명의 용의자가 지난 3월 25일 메트로 피닉스 지역에서 만났으며, 텐트 생활을 하던 이젤과 오스틴이 채 교수에게 매춘을 미끼로 돈을 요구했으나 이를 거부하자 이젤이 폭행에 나섰다고 27일 공개했다.

이들 범인들은 범행 직후 채 교수의 시신과 살해 도구로 쓴 망치를 비닐에 싸 버리고, 채 교수의 차량으로 루이지애나로 도주했다. 결국 이후 조지아로 이동하던 이들은 도난 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용의자들에게는 현재 1급 살인과 무장 강도, 차량 절도 등의 혐의가 적용됐으며 1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한편 채 교수의 시신은 지난 17일 애리조나 서프라이즈 지역의 매립장에서 발견됐다.

<관련기사:'실종 채준석 교수 끝내 시신으로 발견' 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850516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