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5(Fri)

[H마트 식품칼럼] 상추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30 07:51

안녕하세요! 오늘은 우리 식탁에 자주 올라오는 상추에 대해서 더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상추는 흔히 접할 수 있는 음식이며 우리나라는 주로 고기와 함께 쌈으로 싸 먹는 용도로 많이 접하고 있습니다. 사실 ‘쌈’ 문화는 우리나라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속칭 ‘월남쌈’ 그리고 ‘타이쌈’ 그리고 남미의 ‘부리또’ ‘타코’ 같은 음식들도 우리의 ‘쌈’에 가까운 음식입니다. 다만 우리는 ‘상추’란 채소를 많이 사용하고 다른 나라들은 쌀, 밀 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간혹 어르신 가운데 상추를 ‘상치’라 부르는 분들이 계십니다. 이는 현재 표준어가 아닌 사투리인데요. 과거에는 ‘상치’가 표준어였으나 1998년 개정되면서 상추가 표준어로 자리 잡았다고 합니다. 상추는 다양한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요. 그중 흔히 알고 있는 ‘천금채’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천금채’ 라는 별명이 상추에 붙게 된 데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천금채’는 ‘비싼 채소’를 의미하는데요. 이에 대한 2가지의 증거 기록이 전해집니다. 하나는 송나라 때의 청이록과 묵객휘서에 적힌 수나라 상인이 외국 상인에게 비싸게 구입하였다는 기록, 다른 하나는 우리나라의 고서 ‘해동역사’에 적힌 맛이 좋아 수, 당나라 사람들이 고구려에서 비싼 값에 사들였다는 기록입니다. 결국 예로부터 중국에서 상추라는 우리나라 농산물을 최고급으로 여겼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상추는 잎의 모양과 크기, 결구성, 잎의 색 그리고 줄기형태 등으로 분류를 합니다. 최근까지 보통 6가지로 분류되었다고 하는데요, - 결구 상추, 버터헤드 상추, 로메인 상추, 잎 상추, 줄기 상추, 라틴 상추가 있습니다. 여기서 좀 저 세분할 경우 기름요일로 사용되는 ‘오일시드 상추’까지 포함해서 7가지로 분류할수 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우리가 자주 먹는 상추는 잎상추, 로메인 상추, 결구 상추 정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상추는 다른 엽채류에 비해 무기질과 비타민, 철분 필수 아미노산의 함유량이 높아 체내 혈액 용량을 증가시키고, 피를 맑게 하는 효능이 있어 저혈압을 예방하는 데 좋은 채소입니다. 상추의 잎줄기를 꺾어보면 우유빛의 액즙이 나오는데 여기서 나오는 ‘락투카리움’이라는 성분은 심신을 안정시켜 스트레스와 통증, 불면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상추를 많이 먹으면 졸린다는 것도 이 성분의 신경 안정작용 때문에 그런 것이며, 일시적인 현상이며 시간이 지나면 오히려 머리가 맑아지고 두통을 해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상추는 섬유질이 풍부하여 장내 환경 개선과 변비 해소에 효과가 있습니다. 상추의 풍부한 수분과 다량 함유된 비타민 A와 C는 피부를 윤기 있고 탄력 있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줍니다. 또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데 도움을 주며, 엽산과 철분도 풍부하게 들어있어 임산부에게도 좋은 음식입니다.

한방에서의 상추는 – 열이 많은 소양인이 걸리기 쉬운 가슴이 답답하고 열이 뻗치는 화병을 풀어주는 좋은 식품이며 돼지고기와 찰떡 궁합이며, 고기 중에서도 특히 돼지고기와 상추를 함께 먹으면 콜레스테롤 축적을 막아 동맥경화증과 고혈압을 예장하는데 도움을 준다라고 합니다.

좋은 상추를 고르는 법은 간단합니다. 상추의 색이 선명하고 윤기가 나는 것이 좋습니다. 잎은 연하면서도 도톰하고 손바닥 정도의 크기가 적당하며, 줄기 부분을 잘랐을 때 우유빛 액즙이 나오는 것이 신선한것입니다. 축 쳐진 것 혹은 가장자리가 변색된 것은 장기간 보관했거나, 신선도가 떨어지는 것이기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세척된 것을 구매할 경우에는 냉장 보관된 제품을 구매하는 게 신선한 상태의 상추를 구입 하실 수 있습니다.

손질법은 잔털과 주름이 많은 상추는 농약성분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세척하는 과정이 아주 중요합니다. 물에 5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울퉁불퉁한 뒷면까지 꼼꼼하게 씻으면 잔류 농약이 70% 이상 제거된다고 하며, 식초를 넣은 물에 다시 헹구면 더욱 깨끗한 상태의 상추를 드실수가 있습니다.

상추는 구입하셨으면 바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씻기 전 상추는 흙이나 이물질을 제거한 후 냉장 보관하고, 씻어낸 상추는 물기를 제거하고 밀폐 용기나 비닐 팩에 담는 등 공기를 차단하여 온도 1~5도 에서 냉장 보관을 합니다. 밀봉하여 보관할 경우 줄기 부분이 아래로 향하게 넣어 보관하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평소 흔하게 접하던 식재료이지만 조금 더 알고나면 더 맛있고 유익한 식사를 보낼수가 있겠습니다.

그럼 이번 한주도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 MART 이주용 차장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