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20.09.18(Fri)

[독자 마당] 가지 않은 길

윤아브라함·릿쥐크레스트 한민교회 명예목사
윤아브라함·릿쥐크레스트 한민교회 명예목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7/31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20/07/30 18:40

6.25전쟁이 일어난 다음 해에 서울에선 전국 중고등학교 음악경연대회가 열렸다. 나는 테너 파트로 참가했다. 지정곡인 '가고파’와 자유곡 ‘오 솔레미오'를 불렀다. 노래를 마치고 나니 청중들이 기립박수를 보내 주었다. 다섯 학생이 합격했다. 넷은 여학생이고 남학생은 나 혼자였다. 경연대회 주최 측은 합격한 학생들이 서울 음대에 응시하면 실기는 면제 받는다고 하면서 상장과 놋그릇 한 벌을 상으로 주었다.

이듬 해 나는 서울대 음대에 진학하려고 음악 교사에게 입학추천서를 써달라고 했더니 사회진출이 제한적인 음악보다는 다른 전공을 택하라고 했다.

성악가가 되고 싶었는데 음악대학에 가지 말라니 그럼 무얼 전공하란 말인가. 그래서 기독교 대학인 연희대학교 입학요강을 살펴보았다.

그러다 나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이 대학교 신과대학에 박태준 박사가 음악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신과대학에 입학이 되면 신학과 더불어 음악도 공부할 수 있다니 이보다 더 기쁜 일이 어디 있단 말인가.

신과대학에 입학한 뒤 박 교수로부터 화성학, 찬송가학, 합창과 같은 과목을 배웠고 합창지휘도 공부했다. 주일에는 교회에서 성가대 지휘자로 오랫동안 활동했다.

이 세상에서 자기가 가고 싶은 삶의 길을 걸어가 행복하게 사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길로 가라면 산으로만 가는’ 어려운 삶을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길을 두고 산으로 가는’ 어리석은 사람도 많다. 이미 놓여져 있는 길을 따라 걸어가야 하는데 이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는 경연대회에서 ‘나의 햇님, 내게 비쳐다오’를 부르면서 빛이 음악가의 길을 비추길 바랐다. 하지만 빚은 이미 정해진 목회자의 길을 비추고 있었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