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5(Sun)

"50명 살해후 악어에 던졌다" 인도 엘리트 의사의 고백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31 01:10



50명 이상의 택시기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디벤더 사르마(62). 연합뉴스





인도의 60대 의사가 50여명의 택시기사를 살해한 연쇄살인마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31일 CNN방송에 따르면 연쇄살인범으로 복역 중 가석방된 틈을 타 도주했다 최근 다시 붙잡힌 인도인 디벤더 사르마(62)가 경찰에서 과거 50명 이상의 택시기사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당초 사르마는 2002~2004년 택시기사 7명을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16년을 감옥에서 보냈다. 하지만 실제 훨씬 더 많은 살인을 저질렀던 것이다.

20일간의 가석방을 허락받아 감옥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던 그는 사르마는 인도 델리에서 한 여성과 결혼해 숨어지내다 6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도 전통의학 학위를 소지한 사르마는 이번에 경찰에 다시 잡히자 자신이 엘리트 의사에서 끔찍한 살인마로 추락하게 된 과정을 모두 털어놨다.

그는 대학을 졸업하고 1984년부터 11년간 인도 북부 라자스탄주에서 병원을 운영했다. 하지만 사기로 돈을 날리면서 어두운 곳에 발을 들이게 됐다.

그는 처음엔 가짜 가스통을 판매했다. 이후 벌이가 더 좋은 불법 신장이식 사업에 관여하다 2004년 경찰에 검거됐다. 125여건의 신장이식을 진행했으며 건당 6680~9350달러(800만~1114만원)를 벌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사르마는 또 인도 북부 우타르 파데시주에선 택시기사를 죽이고 빼앗은 택시를 팔아 대당 270달러(32만원)를 챙겼다. 시체들은 악어들에 던져 찾을 수 없게 만들었다. 그는 자신에게 살해된 택시기사들이 50명은 넘는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