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8.06(Thu)

홍석천, 직접 입 열었다 "남희석 때문 개그맨 그만 둔 것 아냐"[전문]

[OSEN] 기사입력 2020/07/31 03:33

[OSEN=박판석 기자] 배우 겸 방송인 홍석천이 김구라와 남희석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홍석천은 31일 자신의 SNS에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봅니다"라며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습니다. 이런 시기에 제게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입니다"라고 오해라는 것을 밝혔다.

홍석천은 남희석은 물론 김구라와도 절친한 사이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입니다.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습니다"라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두 사람의 다툼이 원만히 마무리 되기를 바란다고 전하면서 글을 마무리 했다.

남희석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되심. 약자들 챙기시길”이라며 김구라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에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남희석의 지적을 반박했다. 제작진은 “저희에게 항상 개그맨 섭외를 얘기하는 분이 김구라”라며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섭외된 개그맨들 중 많은 분들이 김구라가 저희에게 추천한 분들이다”라며 “후배 개그맨들의 근황과 상황을 항상 체크하고 유심히 지켜보면서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부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하 홍석천 SNS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다른 오해를 불러 올 수 있을 것 같아 몇 자 적어봅니다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습니다. 이런 시기에 제게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입니다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입니다.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습니다.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합니다/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