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9.20(Sun)

미 대형 유통점 잇단 파산 신청, 이미 9년 만의 최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03 19:15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의 대형 소매 유통점의 파산 신청이 잇따라 이미 9년 만의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고 미 경제 매체 CNBC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 정보 업체인 S&P 글로벌 마킷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2일 현재까지 파산 신청을 한 미국의 대형 소매 유통점은 43개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연간 32개를 이미 크게 넘어선 것으로, 2011년 45개 이후 최대 수준이다.

대형 소매 유통점의 파산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441개에 달했다가 2009년 407개, 2010년 48개 등으로 줄어 최근 5년간은 31∼40개 사이를 오르내렸다.

올해 파산을 신청한 업체로는 백화점 니만마커스·로드앤테일러, 의류업체 브룩스 브러더스·럭키브랜드, 건강보조제 유통점 GNC 등이 있으며 특히 수입 가구 업체인 피어원임포츠(Pier 1 Imports)는 이미 청산 절차를 밟고 있다.

소매 유통점은 아마존을 비롯한 전자 상거래와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어온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충격까지 닥치자 부채가 많은 기업을 위주로 빠르게 파산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안에 파산 기업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유통 전문가인 얀 니펀은 "다른 소매점들도 위기에 처해 있다"며 의류 브랜드인 제이질(J.Jill), 치코즈(Chico's) 등의 이름을 거명하기도 했다. ev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수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