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98.0°

2020.10.01(Thu)

틱톡에서 유명해지려고…미 10대 말다툼 끝 이웃 살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03 20:11

이웃과 다툼 영상 틱톡 올려 300만뷰 기록하기도
영상 찍으려 이웃 가족과 의도적인 분쟁 관측

이웃과 다툼 영상 틱톡 올려 300만뷰 기록하기도

영상 찍으려 이웃 가족과 의도적인 분쟁 관측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미국 10대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에서 유명해지려는 마음이 급기야 칼부림에 이은 살인까지 부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저지주의 자카리 레이섬(18)은 지난 5월 이웃 주민 윌리엄 더럼(51)을 말다툼 중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레이섬은 이웃인 더럼 가족과 지속해서 말다툼을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럼 유족 측 변호인은 "레이섬이 틱톡에 올리는 영상을 촬영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분쟁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레이섬은 지난 4월 더럼의 아내 카렌과 차량 문제로 다툼을 벌였고, 이 영상을 틱톡에 올렸다.

이어 그의 아들 윌리엄(21)과도 충돌하면서 역시나 영상으로 찍었다.

영상에는 윌리엄이 레이섬의 차량 문을 열려고 했고, 레이섬은 "나는 칼을 갖고 있어"라고 쏘아붙이는 모습이 나온다.

더럼의 아내를 중년 백인 여성에 대한 혐오의 의미인 카렌이라고 호칭한 레이섬은 영상에서 "(카렌의) 영상이 입소문 나는 것을 알고, 그 아들이 나를 차에서 끌러내려고 했다"는 자막을 달았다.

자전거를 타면서 더럼의 둘째 아들(17)과도 분쟁을 일으켰다.

현재는 삭제된 다른 영상에는 레이섬이 총기를 소지한 채 "이웃을 다루는 방법"이라고 말하는 장면도 담겼다.

한 영상은 틱톡에서 무려 3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이섬은 이러한 일련의 행위에 불만을 품은 더럼이 항의하기 위해 자신의 집으로 찾아오자 말다툼을 벌이다 그를 전기 충격기로 쓰러뜨린 뒤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고 유족 측 변호인은 밝혔다.

더럼 측 변호인은 레이섬의 아내 사라가 마지막 순간까지 영상을 촬영했다면서 "틱톡에서 유명해지려는 생각에서 그렇게 했다"고 진술했다.

레이섬은 정당방위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유족 측 변호인은 레이섬에 대해 가중 살인 및 1급 살인 혐의를 적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