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9.23(Wed)

‘6연승’ 이강철 감독 “황재균과 강백호가 중요한 순간 쳐줬다” [고척 톡톡]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4 06:15

[OSEN=고척, 최규한 기자]승리를 거둔 KT 이강철 감독과 유한준-박경수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황재균과 강백호가 중요한 순간 쳐줬다”

KT 위즈는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서 4-2로 승리하고 6연승을 달렸다. 

선발투수 데스파이네는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2실점 호투로 시즌 9승을 챙겼다. 마무리투수 김재윤은 1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시즌 1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강백호, 유한준, 장성우는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황재균은 결정적인 2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로하스도 2타수 1안타 2볼넷 2득점으로 활약했다.

이강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발투수 데스파이네가 3경기 연속 호투하면서 1선발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3연승을 축하한다”라며 에이스 데스파이네의 호투를 반겼다. 

이어서 “경기 초반 몇 차례 찬스가 무산됐지만 7회 황재균의 역전 결승타와 8회 강백호의 추가 타점이 꼭 필요할 때 나와줬다. 조현우, 주권 등 불펜투수들도 안정적이었다”리며 수훈 선수들을 꼽았다. 

6연승을 달성한 이강철 감독은 “원정경기까지 응원을 와주신 팬들 덕분에 선수들이 연승을 이어갈 수 있는 힘을 얻었다”라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