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9.20(Sun)

선발야구 흔들 & 박준표 부상...KIA, 5위 수성도 위태롭다 [오!쎈 광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4 08:07

KIA타이거즈 우완 이민우./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가 흔들리고 있다. 

KIA는 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이민우가 마운드를 지키지 못하고, 타선도 초반 집중력을 보여주지 못하며 5-15 무릎을 꿇었다. 3연패를 당하고 KT에게 공동 5위를 내주었다. 한때 3위까지 올라갔으나 이제는 5위 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졌다. 

패인은 이민우가 고비를 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2회 2점을 내주었지만 1회, 3회, 4회는 삼자범퇴로 막는 등 위력을 보였다. 그러나 3-2로 앞선 5회 흔들렸다. 1사1,2루에서 오지환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도 채은성을 상대로 달아나는 투구를 하다 볼넷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잘맞는 김현수를 상대했지만 볼카운트 2-1에서 한복판 볼을 던지다 우월 만루홈런을 맞고 말았다. 고비를 넘겼다면 승리요건을 채웠겠지만 한 방으로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이민우는 다음타자를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으나 5이닝 6실점으로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KIA는 최근 선발투수들이 잇따라 부진한 투구로 인해 3연패를 당했다. 지난 1일 사직 롯데전에 등판한 임기영이 5이닝동안 7안타 4볼넷을 내주고 5실점(4자책)했다. 수비수들의 샐책 3개까지 나와 투구를 어렵게 했다. 롯데에게 강했지만 사직에서는 부진한 투구로 패배를 안았다. 

다음 날인 2일은 드류 가뇽이 부진했다. 4⅓이닝동안 7안타 4볼넷을 내주고 6실점(5자책)으로 부진했다. 5월 20일 롯데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했으나 이날의 투구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결국 선발투수 3명이 모두 무너진 것이 부진한 성적으로 이어졌다. 선발야구의 힘이 무뎌진 것이다. 

더욱이 4일 경기를 앞두고 불펜의 기둥노릇을 했던 박준표가 오른 네 번째 손가락 인대손상으로 이탈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선발야구에 이어 불펜야구도 장담하기 힘든 위기 상황이 됐다. 결국 5일 경기(LG전) 등판해 3연패를 끊어야 하는 좌완 양현종의 부담도 커지게 됐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