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9.0°

2020.09.18(Fri)

박상철, 불륜인정·이혼소송·폭행의혹..‘부부의 세계’급 충격에 비난ing[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4 16:28

[OSEN=강서정 기자] 트로트 가수 박상철이 드라마 ‘부부의 세계’ 만큼 충격적인 가정사로 비난을 받고 있다. 불륜을 인정했을 뿐 아니라 이혼 소송 중이고 거기다 폭행 의혹까지 실망스러운 사생활이 드러났기 때문.

지난 4일 박상철이 불륜설과 폭행 의혹에 휩싸이며 충격을 줬다. 박상철은 ‘무조건’, ‘황진이’, ‘자옥아’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대중에게 사랑받고 있는 국민 트로트 가수 중 한 명이라 충격은 더욱 컸다. 

이날 한박상철이 불륜으로 첫 번째 부인 A씨와 이혼하고, 재혼한 아내 B씨와 C양을 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매체에 따르면 박상철은 1992년 첫 번째 부인 A 씨와 결혼해 관계를 유지하다가 2007년 13세 연하인 B씨와 외도 끝에 혼외자 C양을 출산했다. 이후 박상철은 2014년 A씨와 이혼하고 2016년 B씨와 혼인신고를 했다. 

그러나 박상철은 B씨와 혼인신고 4개월 만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 그리고 B씨는 박상철을 상대로 폭행치상, 특수폭행 및 폭행, 협박 등으로 4차례 이상 고소했다고 전해졌다.

이뿐 아니라 박상철은 지난해 9월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피소됐던 사실이 알려졌다. C양은 박상철의 폭행을 주장했고 박상철은 C양의 엄마 B씨의 주장은 돈을 목적으로 한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반박했다. 

박상철은 불륜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반박을 하며 B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복잡한 가정사가 알려지며 후폭풍이 거세다. 출연 예정이었던 KBS 2TV ‘트롯 전국체전’에서 하차하게 된 것. ‘트롯 전국체전’ 측은 “소속사와 협의해 프로그램을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는 것을 알려드린다. 좋은 프로그램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출연 중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터’ 녹화에 불참하는가 하면, KBS 2TV ‘편스토랑’ 촬영을 이미 마처 제작진이 편집 여부를 고민 중이다.

박상철은 폭행 의혹은 반박했지만 불륜을 인정한 상황. ‘부부의 세계’급으로 복잡하고 충격적인 그의 가정사가 드러나면서 네티즌들은 “팬이었는데 욕도 아깝다”, “진흙탕 싸움 보기 싫다”, “불륜남이었다니 정말 실망이다” 등 대중의 실망과 비난은 점점 커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