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19(Sat)

"강제퇴거 저지에 행정명령까지 검토"

[LA중앙일보] 발행 2020/08/05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8/04 22:42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통해서라도 세입자 강제퇴거를 막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3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많은 사람이 쫓겨날 수 있지만 나는 그것을 중단시킬 것”이라며 “그래야 한다면 그럴 것이다. 나는 행정명령과 관련해 많은 권한을 갖고 있고 지금 그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강제 퇴거 임시 유예조치는 지난달 말 만료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강제 퇴거당한 사람이 노숙자 보호소에 수용되는 경우가 많고 그곳은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쉽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들은 무자비하게 쫓겨난다. 그건 그들의 잘못이 아니다. 그것은 중국 탓”이라며 중국 때문에 미국인이 고통을 겪고 있다고 또다시 책임을 떠넘기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강제퇴거 외에 급여세와 관련해서도 행정명령으로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지원책과 관련해 급여세 인하 시행을 요구해 왔다. 실업수당이 너무 후해 노동자들이 직장으로 돌아가지 않으려 한다며 일을 하는 직장인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이 방안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해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