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09.26(Sat)

LA카운티 160만명은 '유령 유권자'

[LA중앙일보] 발행 2020/08/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8/04 22:58

죽거나 이사 가도 '그대로'
당국 "확인작업 후 삭제 중"

11월 선거가 9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본지 확인 결과 LA카운티가 최근 약 160만 유권자 삭제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LA카운티에서 카운티 밖으로 주소지를 옮겼거나 이미 사망한 유권자들을 정리하는 작업을 진행 중인 것이다. 이른바 장기간 동안 선거에 참여하지 않은 ‘미활동 유권자(inactive voter)’를 추려내는 작업이다. 바꿔말해 합법 유권자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것이다.

마이클 산체스 LA카운티 서기관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올해 초부터 유권자들이 LA카운티에서 거주하고 있는지 여부를 철저하게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며 “우편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LA카운티가 느닷없이 합법 유권자 확인작업에 나선 것은 지난 2017년 소송건 때문이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미활동 유권자를 수십년 동안 정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비영리법률단체인 ‘주디셜워치(Judicial Watch)’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소장에 따르면 주디셜워치가 지목한 대표적인 문제 지역이 LA카운티였다.

구체적으로 주디셜 측은 LA카운티내 18세 이상 시민권자의 유권자 등록 비율이 112%로 나타난 문제점을 지적했다. 주디셜워치의 톰 피튼 회장은 성명을 통해 “18세 이상 시민권자 전원이 유권자 등록을 했다는 것도 불가능한데 이보다 12%p 더 많은 사람이 등록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선거윤리의 근간을 흔드는 숫자”라고 비판했다. 조사 결과 캘리포니아 58개 카운티 중 LA를 포함한 11개 카운티 유권자 등록률이 100%를 넘어섰다. 결국 주디셜 측이 불법 유권자 명단 혐의로 캘리포니아를 제소한 것이다.

이에 알렉스 파디야 캘리포니아 총무처 장관은 지난해 유권자 명단을 깨끗하게 정리하겠다며 주디셜 측과 합의했다. 합의문에는 최대 159만 명에 달하는 유권자 정리작업도 포함됐다.

선거감시 비영리단체 ‘선거윤리 프로젝트(Election Integrity Project)’의 엘렌 스웬슨 최고 분석가는 본지와 통화에서 “캘리포니아의 경우 투표소에서 신분증 없이 명단에 올라있으면 투표가 가능해 그동안 부정투표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며 “유권자 정리작업은 반가운 일”이라고 밝혔다. 누군가 악의적인 마음을 품고 미활동 유권자 이름을 대고 투표하는 일을 방지할 수 있게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이어 “선거법상 연방선거에 두 차례 이상 불참하면 유권자 명단에서 누락돼야 한다”며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경우 소송을 당하니까 이제서야 명단을 정리하는 셈”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