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9.22(Tue)

"소수계 우대정책 아시안 지지 필요"

[LA중앙일보] 발행 2020/08/0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8/04 23:03

아태계 교육자들 호소
"더 높은 가치 고려해야"

캘리포니아주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활동한 아시아태평양계(이하 아태계) 인사들이 소수계 우대정책(Affirmative Action)을 재도입하는 주민발의안 16(Proposition 16)을 찬성하고 나섰다.

4일 LA 등 가주 커뮤니티 칼리지 아태계 전·현직 교육자들은 보도자료를 내고 11월 선거 때 소수계 우대정책 부활 내용을 담은 주민발의안 16을 찬성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소수계 우대정책을 재도입하면 가주 정부 채용 공평성 및 교육현장 내 소수계 교육기회 향상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소수계 우대정책이 인종차별주의를 끝낼 수 있는 제도적 장치라고 평가했다. 소수계를 우대할 때 ‘모두를 위한’ 지속 가능하고 공정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LA커뮤니티 칼리지 교육위원회 신탁관리위원회 마이크 펑 전 회장은 “소수계 우대정책은 커뮤니티 칼리지 등 대학이 다양한 지역 주민에게 더 많은 교육 기회를 제공하도록 돕는다”며 “이는 학생과 가족, 지역사회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누구나 공평하게 교육받을 기회와 자격을 부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커뮤니티 칼리지와 4년제 대학 입학 문턱을 낮춰 소수계인 유색인종 학생이 쉽게 접근하도록 도와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콘트라 코스타 커뮤니티 칼리지 교육위원회 앤디 리 부회장은 “소수계 우대정책을 통해 (유색인종이) 아메리칸 드림이란 성취를 더 많이 낼 수 있다. 구조적인 불평등에 직면한 학생에게 평준화된 경쟁의 장을 열어주자”고 말했다.

가주 커뮤니티 칼리지 신탁관리위원회 데보라 이케다 전 회장도 “그동안 소수계 우대정책은 모두에게 교육 기회를 열어준 기념비적 제도로 입증됐다. 가주가 이 제도를 재도입하면 차별당해 온 지역사회와 학생, 여성에게 도약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수계 우대정책 재도입을 아시아계 역차별로 바라보지 말고, 모든 유색인종이 겪은 차별의 역사 철폐 기회로 바라보자는 제안도 나왔다.

가주 커뮤니티 칼리지 신탁관리위원 겸 오론 커뮤니티 칼리지 교육위원인 슈 챈 전 프리몬트 시의원은 “이 정책은 아시아계뿐만 아니라 다른 유색인종이 겪은 차별을 극복하도록 돕는다. 이 정책을 통해 대학과 지역사회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수계 우대정책은 정부 계약 수주 또는 주립대학 입학 때 ‘인종, 민족, 성별’을 고려해 소수계에게 혜택을 주자는 법안이다. 주민발의안 16은 1996년 통과한 인종, 민족, 성별에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주민발의안 209를 폐지하자는 내용을 골자 한다.

현재 아시아계는 주민발의안 16을 놓고 찬반으로 대립하고 있다. 주민발의안 16을 반대하는 아시아계는 대학 입학 때 성적보다 인종 등을 우선하는 것 자체가 차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소수계 우대정책을 재도입하면 아시아계가 되레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