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3.0°

2020.09.26(Sat)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X최원영X최유화, 2차 티저 공개..제작진 "아주 나쁜 판타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5 00:44

[OSEN=연휘선 기자] '나의 위험한 아내'가 2차 티저 영상으로 베일을 벗었다. 

5일 MBN 새 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극본 황다은, 연출 이형민) 측은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미스터리한 납치 사건의 시작을 알리며 도적 긴장감을 유발했다.

'나의 위험한 아내'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다수의 부부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가정에서 가장 위험한 적과 살아왔다는 섬뜩한 깨달음과 동시에 위험한 전쟁을 시작하는 부부를 통해, 결혼 안에서의 승리와 실패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결혼의 민낯을 과감하게 파헤친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오늘(5일) MBN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기에 변하지 않는 사랑을 약속한다”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심재경(김정은 분)과 김윤철(최원영 분)의 행복하고도 평온한 결혼 생활을 담으며 시작된다. 하지만 리드미컬한 탱고 음악이 그치자마자 스산한 느낌의 허밍이 울려 퍼지며 분위기가 급반전되더니, 심재경이 의문의 복면 괴한에게 목이 졸려 납치당하는 일촉즉발 상황이 펼쳐져 충격을 안긴다.

그리고 김윤철은 불식간에 사라진 아내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한편, 집 앞을 찾아온 수많은 경찰과 취재진에 둘러싸여 "아내가 살아있다"는 슬픔 어린 절규를 토하고 끌려가게 되는 터. 또한 진선미(최유화 분)가 "그 여자만 없으면 다 자기 거잖아"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서늘한 미소를 드리운 모습이 담기며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끝으로 몸을 결박당한 채 고통스럽게 몸을 뒤틀던 심재경이 피범벅이 된 얼굴로 "나는 당신 믿어"라며 살벌한 냉소를 흘리는 소름 돋는 엔딩이 담기며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 강렬한 여운을 남긴다.

마치 스릴러 영화 예고편을 보는 듯했던 1차 티저 영상에 이어, 미스터리한 납치 사건의 서막을 알리는 프롤로그 격의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면서 ‘나의 위험한 아내’에 대한 몰입도가 절정으로 끌어올려진 상태. 여기에 지성과 미모를 갖춘 완벽한 아내 심재경 역 김정은, 그런 아내와의 관계에서 권태와 절망을 느끼는 위험한 남편 김윤철 역 최원영, 그리고 김윤철과 특별한 관계에 놓인 치명적 인물 진선미 역 최유화까지 세 사람의 호소력 짙은 연기와 색다른 조합이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막강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면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드라마 제작사 키이스트 측은 "결혼과 부부, 사랑 그리고 배신 등 일상과 밀접하게 맞닿은 화두들이 던져지며 그 이면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드리우게 될 것"이라며 "올 가을, 탄탄한 스토리와 매혹적 분위기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을 ‘나의 위험한 아내’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나의 위험한 아내'는 '미안하다 사랑한다’, ‘힘쎈여자 도봉순’, ‘우리가 만난 기적’ 등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출력을 선보인 이형민 감독과 ‘부암동 복수자들’로 섬세한 필력을 인정받은 황다은 작가의 첫 의기투합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 가을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키이스트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