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30(Wed)

'십시일반' 김혜준, 김정영 범인 의심… "남문철, 수면제 알러지 알고 있었다" [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5 14:51

[OSEN=김예솔 기자] 김혜준이 김정영을 의심하며 추궁했다. 

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에서는 유빛나(김혜준)이 유인호(남문철)을 죽인 진범으로 지설영(김정영)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날 유인호의 주치의는 유빛나를 찾아왔다. 주치의는 "한 달전 쇼크도 수면제 때문이었다. 그때 사모님이 기록에서 빼달라고 하셨다. 작가님은 평소에도 수면제를 드시지 않았다. 사모님이 얘기하셔서 별 문제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지설영이 유인호가 수면제 알레르기가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는 것. 

유빛나는 차를 타고 나는 지설영의 앞을 막아섰다. 유빛나는 "할 말이 있다"라며 지설영과 함께 외출했다. 유빛나는 "죽이고 싶었을 것 같다. 바람나서 애까지 낳은 남편. 그래도 다시 혼인신고를 하고 다시 결심을 한 걸 보면 내가 모르는 뭔가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빛나는 "수면제 부작용이라는 거 알고 계시지 않았나. 아빠한테 수면제 먹이고 주치의에게 몰랐다고 이야기했냐"라며 "편지 보낸 사람 아줌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지설영은 "한 달 전에 작가님이 너무 힘들어해서 내가 수면제를 먹였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내가 범인이라는 거냐. 나를 범인으로 만들고 싶으면 증거를 만들어와라"라고 말했다. 이에 유빛나는 "그런 짓 안한다. 영화에서 보면 그렇게 하다가 범인을 놓치더라"라고 말했다.

지설영은 사랑받지 못했던 유빛나의 과거를 들먹이며 "너도 딱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빛나는 "나는 잘 자란 것 같다. 내가 잘못 되길 바라는 사람이 있어서 그 사람 보란듯이 잘 자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설영은 이를 비웃으며 "그때나 지금이나 넌 그대로다"라고 응수했다. 결국 유빛나는 과거 누군가 물에 빠뜨렸던 사고를 떠올리며 차에서 내려 주저 앉아버렸다. 

한편, 이날 유빛나는 CCTV를 살피던 중 의문의 편지를 남긴 사람이 지설영이 아닌 죽은 유인호라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수목드라마 '십시일반'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