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3.0°

2020.09.26(Sat)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블랙이글 타고 비행기 관제까지···누구든 다 해볼수 있는 ‘이곳’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6 14:02



국립항공박물관에서는 항공기 관제사 체험을 할 수 있다. [강갑생 기자]





인천국제공항에서 뜨고 내리는 모든 항공기는 관제사의 승인을 받아야만 합니다. 관제사와 항공기 조종사 간에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데요.

그래서 인천공항 관제사들이 근무하는 높이 100m의 관제탑은 평소 출입이 엄격히 제한되는 보호구역입니다. 이 때문에 일반인이 관제 절차를 직접 경험하기는 쉽지 않은데요.

마침 좋은 기회가 마련됐습니다. 관제만 체험하는 게 아니라 여객기 조종까지 경험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7월 5일에 개관한 국립항공박물관에서입니다. 김포국제공항(서울 강서구) 옆에 들어선 이 박물관은 연면적 1만 8600㎡에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약 7000점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제트엔진 모양의 국립항공박물관 전경. [강갑생 기자]






항공기 조종과 관제를 동시 체험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의 항공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유물과 자료·비행기 등이 있고, UAM(도심형 항공운송수단) 같은 첨단 비행체도 볼 수 있습니다. 최정호 박물관장은 "대부분의 박물관이 과거를 보여주는 것과 달리 꿈과 미래를 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박물관"이라고 말합니다.

특히 항공박물관은 체험과 교육 관련 시설이 전체의 40%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조종·관제 체험관'은 관제사와 조종사 역할을 연동해서 경험할 수 있는 세계에서도 보기 드문 시설이라고 합니다.



국립항공박물관에 마련된 B747 시뮬레이터. [강갑생 기자]






인천공항 관제탑을 재현해놓은 관제실에서는 전면 스크린을 통해 인천공항 내 항공기 이동 상황을 확인할 수 있고, 각종 모니터를 통해 비행기 관제 현황도 한눈에 파악 가능한데요.

여기서 그치는 게 아닙니다. 바로 옆에 있는 B747 조종체험시설(시뮬레이터)의 조종사와 서로 교신을 하며 실제처럼 항공기 관제를 체험할 수 있다고 하네요. B747 시뮬레이터는 기존 제품을 사들이는 대신 박물관 측에서 직접 제작한 것으로 실제 B747 조종실과 거의 동일하다는 설명입니다.

VR 통한 블랙이글 부조종석 동승
체험은 이게 끝이 아닙니다. '블랙이글 탑승체험'에선 관람객이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영상과 360도 회전 장비로 이뤄진 자이로 VR을 통해서 곡예비행 중인 블랙이글(공군 특수비행팀)의 부조종석에 동승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블랙이글 체험 시설. [사진 국립항공박물관]






또 VR과 실제 장비를 결합해 행글라이딩과 패러글라이딩을 즐기고, 경비행기 조종도 해볼 수 있습니다. 유사시 비상착륙 등을 대비한 안전훈련도 받을 수 있는데요. 긴급탈출용 미끄럼대를 타고 비상탈출을 하는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합니다.

항공의 역사를 관통하는 전시품도 많은데요. 대표적인 것이 1922년 조선인으로 우리나라의 하늘을 최초로 비행한 항공독립운동가 안창남 선생이 몰았던 '금강호' 입니다. 날개가 두겹인 복엽기로 플라스틱 모델을 만드는 국내 벤처회사가 적극적으로 복원에 나서준 덕에 전시가 가능했다는 후문입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세운 한인 비행학교에서 훈련기로 사용했던 2인승 복엽기인 '스탠더드 j-1'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안창남 선생이 우리나라 하늘을 처음 비행할 때 탄 금강호. [강갑생 기자]






안창남 선생이 탔던 복엽기 '금강호'
A380이 등장하기 이전까지 가장 큰 여객기였던 B747의 동체를 칼로 무 자르듯이 잘라놓은 전시물 역시 볼 만합니다. 2층 비즈니스석, 1층 일반석, 그 아래 화물칸까지 항공기 구조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박물관의 윤태석 학예연구본부장은 "B747 동체를 본 관람객들이 생각보다 기체가 두껍지 않다는 사실에 놀라곤 한다"고 소개합니다. 처음엔 내부를 델타항공으로 꾸몄으나 대한항공에서 관련 기자재를 지원해 대한항공 좌석 등으로 바꿨다고 하네요.



B747의 단면. 층별 구조가 한눈에 들어온다. [강갑생 기자]






박물관은 연간 관람객을 150만명 규모로 계획했지만,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로 인해 하루 6회 시간당 20명씩만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을 받아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8월 예약은 이미 완료됐을 정도로 인기라고 하는데요. 국립박물관답게 관람은 무료입니다.

온라인 사전 예약해야 관람, 체험 가능
다만 관람과 별도로 진행하는 체험은 2000~5000원가량의 비용을 받고 있는데요. 예약해놓고 오지 않는 노쇼(No Show)를 방지하기 위해 최소한의 체험비를 받는다는 설명입니다.



비상탈출 체험에 사용되는 미끄럼대. [강갑생 기자]






박물관은 앞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한다고 하는데요. 우선 제트엔진 모양을 본떠 지은 박물관의 옥상에 전망시설을 만들어 인근 김포공항에서 뜨고 내리는 여객기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최 관장은 "김포공항 등 박물관 인근의 인프라 역시 또 하나의 유물이자 전시품"이라고 말합니다.

항공에 관심 있는 학생을 대상으로 항공 관련 지식을 체계적으로 가르치는 정규심화프로그램도 구상하고 있는데요. 코로나 19 탓에 위축된 요즘 항공박물관에서 항공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관통하며 각종 체험을 해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일 듯싶습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