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09.28(Mon)

"돈주고 봐야돼"..'보이스트롯' 웃기는짬뽕 김창열→황민우, 김연자 극찬 전원 3R [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7 14:52

[OSEN=하수정 기자] '보이스트롯' 웃기는 짬뽕 팀이 김연자의 극찬을 받으면서 전원 3라운드에 진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N '보이스트롯'에서는 웃기는 짬뽕 팀의 2라운드 팀미션 모습이 그려졌다.

'웃기는 짬뽕'은 김창열, 홍경민, 김현민, 반형문, 슬리피, 조문근, 황민우가 팀을 이뤄 무대를 꾸몄다. 

김창열에게 보컬을 지적 받은 황민우는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 노력했고, 이때 김현민이 등장해 도움을 줬다. 앞서 김현민은 1라운드에서 무명의 서러움을 딛고 올크라운을 받으면서 우승후보로 등극했다. 

김현민을 황민우의 발성법을 고쳐주면서 세심하게 지도해줬고, 이에 황민우도 자신의 문제점 바로 체크하면서 고쳐나갔다. 황민우는 "형이 좋은 피드백과 조언을 해주셨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녹화를 일주일 앞둔 웃기는 짬뽕은 매일매일 만나서 연습을 했고, 하루도 쉬지 않고 진행되는 연습에 체력은 바닥났다. 김현민은 "무릎이 아파서 춤을 더 못추겠더라", 홍경민은 "정말 한 무대를 위해서 8번을 만나는 건 못하겠더라. 데뷔하고 처음이었다"고 고백했다. 

이번 치열한 경쟁 끝에 살아남은 55명의 출연자들은 10개 팀을 이뤄 2라운드 팀미션에 돌입했고, 1라운드와 달리 2~6곡을 메들리로 만들어 무대를 연출했다. 멤버들 간 소통과 화합이 2라운드의 중요한 심사 기준으로 작용했다.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노래에서는 꼬마 황민호가 등장했고, 그 순간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180도 바뀌었다. 폭발적인 반응이 터지면서 피날레를 장식했다.

심사위원 혜은이는 "처음 시작할 땐 위태위태했는데, 서로가 서로를 메꿔줬다. 갈수록 힘이 나는데 정말 웃기는 짬뽕이다~ 니들"이라며 만족했고, 김연자는 "난 솔직히 얘기해서 돈 주고 봐야할 것 같다. 일곱 분 전부 개성을 살려서 멋졌다. 보면서 누가 연출하고, 안무를 짰는지 궁금했다"며 질문했다. 이에 멤버들은 "전체적인 안무와 연출은 홍경민과 김창열 선배님이 짰다"고 답했다.

심사위원들은 만장일치로 김현민, 황민우, 홍경민, 조문근, 반형문, 슬리피, 김창열까지 7명 전원을 '올크라운'으로 3라운드에 진출시켰다. 멤버 전원이 합격한 웃기는 짬뽕은 서로 얼싸안고 기뻐했으며, 객석과 심사위원들을 향해 큰 절을 올렸다. 

/ hsjssu@osen.co.kr

[사진] '보이스트롯'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