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6(Sat)

‘원정 무패’ 서울 이랜드, 원정 5연전 시작인 전남전 승리 도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7 20:37

[OSEN=우충원 기자] 서울 이랜드 FC는 오는 9일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1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서울 이랜드 FC는 전남 드래곤즈와의 첫 대결에서는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두번째 대결은 첫 만남보다 더 중요한 순간에 만났다. 전남과의 승점 차이는 단 1점. 이번 대결에서 전남을 상대로 승리한다면 전남과 순위표에서 자리를 맞바꾸며 플레이오프권에 안착할 수 있다. 이에 더해, 다득점 원칙에 따라 3위까지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다.

▲ 험남한 원정 5연전? 원정 무패 서울 이랜드 FC에겐 희소식

서울 이랜드 FC는 지금까지 치뤄진 13경기에서 5승 3무 5패를 기록하고 있다. 홈 9경기 중 2경기를, 원정 4경기 중 3경기에서 승점 3점을 가져왔다. ‘집 떠나면 고생’이라는 말이 있지만 기록상으로는 서울 이랜드 FC에겐 예외다. 원정에서 강한 서울 이랜드 FC다. 그렇기에 이번 원정 5연전이 서울 이랜드 FC에겐 희소식일 수 있다.

최근 서울 이랜드 FC는 강팀에게 강하고 약팀에게 약한 ‘강강약약’의 결과를 보여줬다. 이번 시즌 K리그2 내에 뚜렷한 강자는 사실 없다. 꼴찌가 선수들 잡는 이변을 연출하는 등 엎치락뒤치락하며 그 어느 때보다 승격 경쟁이 치열하다. 승격을 위해서는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 브라질 외인 대결 레안드로 vs 에르난데스

완전 이적 소식을 전한 레안드로는 지난 부천과의 리그 경기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듯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연패의 사슬을 끊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더불어, 부천과 순위표에서 자리를 맞바꾸며 플레이오프권을 눈앞에 두고 있다.

레안드로는 리그 12경기에서 6골 4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빠른 발을 이용해 최전방과 측면을 오가며 상대방을 위협하고 있으며, 득점까지 기록하고 있다. 이에 더해 완전 이적을 통해 더 강한 동기부여와 자신감을 얻게 됐다. 전남의 에르난데스는 여름에 합류해 팀원들과의 호흡을 맞춰나가고 있다. K리그 데뷔 경기에서는 투입 10분만에 골을 기록하며 적응에 문제가 없음을 알렸다.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두 선수의 대결에서 미소 지을 선수는 누구일지 관심이 모인다.

서울 이랜드 FC 정정용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27경기 축소 운영되면서, 한 경기 한 경기 소중한 상황이다. 이번 원정 5연전은 모두 승점 6점짜리 경기라고 생각한다. 선수들 또한 이러한 상황을 인지하고 있기에 더욱 간절하다. 연속으로 원정 5경기를 치르려면 분위기를 잘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 시작인 전남전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를 꼭 가져오고 싶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서을 이랜드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