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7.0°

2020.09.24(Thu)

손혁 감독 "요키시 호투, 박병호 홈런으로 투수 운영 편하게" [고척 톡톡]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8 05:01

[OSEN=고척, 민경훈 기자]경기를 마치고 키움 손혁 감독이 오주원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rumi@osen.co.kr

[OSEN=고척, 한용섭 기자] 키움이 LG에 전날 패배를 되갚았다. 

키움은 8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와의 홈 경기에서 승리했다. 선발 요키시는 6이닝 4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0승을 달성했다. 이정후가 3회 2사 만루 찬스에서 선제 결승타를 때렸고, 박병호는 6회 쐐기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1회 중견수 박준태가 정확한 홈송구로 LG의 선취점을 무산시켰고, 8회에는 이정후가 레이저 송구로 홈에서 주자를 아웃시켰다. 

손혁 감독은 "요키시가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마운드를 잘 지켜줬다. 경기 초반 박준태와 김혜성이 좋은 수비를 해줘서 요키시가 승리할 수 있었다. 이정후의 2타점 적시타로 분위기를 가져 왔고, 박병호의 투런 홈런이 터져 투수 로테이션을 편안하게 가져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한용섭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