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0.09.24(Thu)

홍콩정부 '미 제재, 비열'…캐리 람 '미 비자 자발적 말소'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08 08:08

홍콩정부 성명 "미국, 야만적 내정 간섭…이중잣대 써" 맹비난
제재대상 인사들도 비난 가세…왕후이닝 "해외에 자산 한푼 없어"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미국 재무부의 홍콩 및 중국 고위관리 제재 결정과 관련, 홍콩 정부가 "중국 내정에 대한 노골적이고 야만적인 간섭"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콩정부는 8일 성명을 통해 미국의 조치에 대해 "파렴치하고 비열하다"면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대응해 제재한다는 미국 측 주장은 설득력 없는 변명"이라고 공박했다.

또 미국이 지난해 반중시위 때부터 인권과 민주주의 등을 구실로 홍콩관련 법안들을 통과시켰다면서 "이중잣대이자 위선"이라고 맹비난했다.

홍콩정부는 미국이 이번 제재 과정에서 홍콩·중국 관리들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면서 "미국 정부가 허가한 신상털기와 같다. 우리는 필요한 법적 조처를 할 권리가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서 "우리는 중국 중앙정부의 대책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도 "우리는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명예로운 의무를 수행하고 있다. 750만 홍콩인뿐만 아니라 14억 중국인들의 생명과 이익을 보호하는 일"이라면서 "우리는 겁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홍콩정부는 전했다.

람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 미국비자의 유효기간은 2026년까지지만, 미국에 가고 싶지 않은 만큼 자발적으로 말소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람 장관은 또 미국 정부가 공개한 자신의 집 주소가 행정장관 관저가 아닌 정무사장(총리 격) 관저로 잘못 기재돼있고, 자신을 포함한 제재대상 가운데 일부는 여권번호가 공개된 반면 비공개인 사람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 담당자가 2016년 내가 정무사장으로 방미 시 제출한 비자자료를 사용하면서 갱신하는 걸 잊은 것 같다"면서 "여권번호가 공개 안 된 경우는 최근 미국비자를 신청하지 않아서일 것"이라고 추론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러한 추측이 맞고, 미국 정부가 비자신청시 제출한 개인자료를 재무부에 넘겨 입국 외의 용도로 썼다면, 인권보장을 위반한 것 아닌지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크리스 탕(鄧炳强) 경무처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과 홍콩의 안보를 지키는 것은 나의 책임이자 영예"라면서 "외국의 제재는 내게 아무 의미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에릭 찬(陳國基) 행정장관 사무실 주임은 "이번 제재는 미국 정부가 비합리적이고 난폭하다는 걸 명확히 보여준다"면서 "나와 가족은 전혀 무서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대상이 아닌 에드워드 야우(邱騰華) 상무장관도 "이러한 비합리적 조치는 홍콩 내 미국의 투자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것"이라면서 "홍콩과 미국 간 관계를 분명히 해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콩문제 담당 중국 고위관리인 뤄후이닝(駱惠寧) 홍콩주재 중앙정부 연락판공실 주임은 "중국과 홍콩을 위해 해야 할 일을 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그는 "해외에 자산이 한 푼도 없는 만큼 제재는 헛수고 아니겠느냐"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100달러(약 11만8천원)를 부쳐 동결하게 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홍콩주재 중앙정부 연락판공실은 대변인 명의 별도 성명을 통해 제재에 대해 "결연히 반대하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연락판공실 측은 "우리는 어떤 무지막지한 횡포도 무서워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제재로 중국인을 물러서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시대착오적이고 잘못 계산한 것이며 헛수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보호하려는 것은 홍콩인들의 권리와 자유가 아니라 '홍콩 독립파'가 중국 국가안보를 해칠 자유"라면서 "홍콩 사무는 중국의 내정으로, 타국이 개입할 권리가 없다"고 밝혔다.

bs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병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