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9.22(Tue)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규영, 타인 아픔 어루만지는 '힐링캐' 완성..섬세한 연기력 증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8 19:53

[OSEN=이승훈 기자] 배우 박규영이 섬세한 연기력으로 ‘힐링 캐릭터’를 완성하며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전달하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15회에서 남주리(박규영 분)가 타인의 아픔을 어루만지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힘든 이들을 위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주리는 이상인(김주헌 분)이 교통법을 위반해 경찰서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급히 찾아갔다. 경찰서에서 마주한 이상인에게 남주리는 무슨 일 때문에 그러냐고 걱정스럽게 물었고, 그는 별다른 설명 없이 “평범하게 사는 게 참 힘든 사람들이 있네요”라며 문강태(김수현 분)와 고문영(서예지 분)을 안타까워했다. 이에 남주리는 더 이상 이유를 되묻지 않고, “사람마다 할당된 불행과 행복의 총량이 있대요”라며, “지금 불행을 다 몰아서 썼으면, 이제 앞으론 행복만 남았겠네”라고 따스한 말을 건네며 이상인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었다.

남주리의 힐링은 친구인 고문영에게도 이어졌다. 홀로 식사도 안 하고 죄책감에 빠져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고문영의 소식을 듣게 된 남주리가 그녀를 집 밖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아이디어를 낸 것. 남주리는 고문영에게 전화해 엄마가 아파서 월차를 냈다고 설명하며, 그녀가 엄마를 찾아가 봐 주기를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를 무시할 수 없던 고문영은 결국 남주리의 집으로 향했다. 걱정과는 달리, 남주리의 엄마 강순덕(김미경 분)은 멀쩡한 모습으로 그녀를 맞이했고, 위로의 말과 함께 따뜻한 밥상을 차려주며 고문영의 상처를 보듬어주었다.

박규영은 다정한 눈빛과 안정적인 대사 전달력으로 마음 깊은 곳까지 잔잔하게 다가오는 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이유를 따져 묻기보다는 그저 담백하게 위로를 전하는 남주리의 배려심을 깊이 있게 담아내며 안방극장의 '힐링 캐릭터'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한편, 박규영 주연의 ‘사이코지만 괜찮아’ 마지막회는 오늘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승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