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9.22(Tue)

음문석, '편의점 샛별이' 종영소감 "하루하루 너무 재밌었다" [공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8 23:16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음문석이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음문석은 9일 오후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를 통해 "'편의점 샛별이'를 시청해 주신 많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하루하루 너무 재밌었고, 마치 소풍 가는 날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장을 갔는데 어느덧 마지막인 걸 보니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음문석은 이어 "'편의점 샛별이'는 감독님 및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들의 팀워크가 정말 좋았다"며 "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항상 웃으며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다시 한 번 다 같이 작품 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달식을 향해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다음 작품에서 또 다른 음문석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뜻깊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8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음문석은 웹툰 작가이자 대현(지창욱 분)의 친구 달식(음문석 분)으로 열연을 펼치며 매회 웃음과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한 음문석은 전작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마치 대본에서 튀어나온 듯 능청스럽게 코믹 연기를 펼치며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짧은 순간에도 고뇌, 슬픔, 분노, 사랑 등 다채로운 캐릭터의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과 행동, 말투 등 감정에 따라 음문석이 만들어가는 디테일한 요소가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또한 음문석은 극 초반 금비(서예화 분)와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작품의 재미를 한층 배가시켰다. 얽히고설키며 남다른 상극 케미를 보여주다가도 핑크빛 분위기를 풍기며 달달한 사랑꾼의 면모로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우 김희선과 주원이 출연하는 '앨리스'는 이달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