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2.0°

2020.10.22(Thu)

태풍 '장미' 오후에 통영 상륙… 내일까지 또 150㎜ 쏟는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9 19:10



10일 오전 특보 현황. 태풍의 예상경로를 따라 태풍주의보 및 예비특보가 내려져있다. 자료 기상청






10일 오후 3시 통영에 제 5호 태풍 '장미(JANGMI)'가 상륙한다.

'장미'는 10일 오전 10시 현재 중심기압 998hpa, 최대풍속 시속 68km, 강풍반경 200km의 소형태풍이다. 서귀포 동남동쪽 135㎞ 지점을 시속 44㎞로 지나 북북동진 하고 있다.

10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전남 남해안과 경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




제 5호 태풍 장미는 10일 오후 남부 해안에 상륙한다. 자료 기상청






태풍 제주도 접근, 내일까지 남부 150㎜



남부지방은 태풍과 태풍 앞쪽의 비구름대가 많은 비를, 중부지방은 북쪽으로 잠시 올라갔던 정체전선이 다시 활성화되면서 11일까지 또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오전 10시 기준 남해안과 제주도에 태풍주의보, 경상내륙과 전남동부, 서해5도에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다. 강원남부, 전남동부, 경상내륙, 제주도에는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고, 서울?경기도와 강원북부, 충북, 전북 등 중부지방은 산발적으로 약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장미’는 소형 태풍이지만, 한반도 주변에 꽉 차 있던 고온다습한 공기와 만나 많은 비구름이 태풍 전면대에 만들어지면서 10일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경남 진주에 이미 84.5㎜, 산청 77㎜, 전남 여수 47㎜, 제주 삼각봉 54㎜ 등 많은 비를 내렸다.

중부 정체전선, 많은 곳 250㎜ 더 내린다



10일 오전 한반도 대부분 지역에 비구름이 두껍게 덮여 있다. 자료 기상청






‘장미’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형성된 남풍을 타고 빠르게 북상하며 오후 3시쯤 통영 인근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다. 경상 내륙지역을 거쳐 오후 6시쯤 포항 인근 동해상으로 빠져나간다.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남부지방에는 11일까지 50~150㎜, 제주와 강원남부, 울릉도?독도 30~80㎜, 일부 강원남부 지역에는 120㎜의 비가 예상된다.

북서쪽의 차가운 공기가 서해상으로 다시 내려오면서 해상의 습한 공기와 만나면 충청도를 중심으로 정체전선이 활성화될 가능성이 있다. 충청과 인근 전북 지역 등에 50~150㎜, 많은 곳은 250㎜가 넘는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남부와 충청내륙, 남부지방, 제주도는 시속 35~60㎞, 순간최대풍속 90㎞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고 서해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 바다에도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예상돼, 해상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