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9.20(Sun)

[단독] '비긴어게인 코리아' PD "크러쉬·소향 등 눈물..힘들게 이겨내줘서 고맙고 미안"(인터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9 19:26

JTBC 제공

[OSEN=박판석 기자]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가 매주 10부작의 여정을 마치고 아쉬운 막을 내렸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서 쉽지 않은 과정을 마치면서도 9명의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들과 제작진은 최선을 다해 프로그램을 마쳤다.

'비긴어게인 코리아'를 연출한 송광종 PD는 10일 OSEN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바이러스 상황에서 프로그램 연출에 대해 "음악과 방송에만 신경쓸 수 있는 상황이 아니고 방역에도 신경을 정말 많이 썼다"며 "보건복지부에 계속 체크하면서 프로그램을 조심스럽게 연출했다"라고 밝혔다.

'비긴어게인' 시리즈는 유럽에서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이 버스킹을 하면서 남다른 감동을 전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해외 촬영이 힘들어진 상황에서 최초로 국내에서 진행됐다. 송 PD는 "공연을 전혀 못하는 상황에서 야외에서 거리두기를 통해 적은 인원이나마 함께 할 수 있어서 가수들도 관객들도 참 소중한 시간이었다"라며 "다들 힘든 시기이다보니 같은 노래를 불러도 더 많이 공감하고 울어주셨다. 코로나 오기 전과는 다른 감동과 깊이가 있었다"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비긴어게인코리아' 방송화면

특히나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크러쉬, 소향, 이수현, 적재 등 수많은 뮤지션들이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송 PD는 "이번 시즌이 가수들에게는 참 힘든 환경이었다. 과거에는 여행을 떠나서 '비긴어게인'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면 이번 시즌은 그렇지 않았다. 150여곡이 넘는 노래를 준비한다는 것은 콘서트 6번 분량이었다. 가수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라고 미안함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촬영날이 되면 가수들이 참 많이 울었다. 다들 많은 분들에게 위로를 주기 위해서 좋은 취지로 모였지만 많이 힘든가보다 힘든 것을 참아내면서 잘 해주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한 번 고맙고 미안하다"라고 설명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까지 4번의 시즌을 마쳤다. 그 어떤 음악예능보다 많은 감동을 선물했던 만큼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다. 송 PD는 "일단 다음 시즌에 관해 논의된 바는 없다. 일단 제작진도 출연진도 힘겹게 프로그램을 마친 만큼 조금 쉬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인천, 서울, 대구, 속초, 강릉, 평창, 포항, 안동, 부산, 전주를 방문, 따로 또 같이 하는 버스킹으로 많은 이들에게 힘이 됐다. 이 버스킹에 이소라, 헨리, 수현, 하림, 적재, 크러쉬, 정승환, 이하이, 소향 그리고 정지찬 음악감독이 참여하며 많은 사람들을 위로해줬다.

/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