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0.09.24(Thu)

'국민 새댁' 장혜리, "'서방님(우렁각시)'=100점..남녀노소 불문 다 좋아할 것" [인터뷰②]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0 19:19

[OSEN=이승훈 기자] 장혜리가 트로트 가수 데뷔와 동시에 트롯계의 '국민 새댁'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장혜리는 트로트 데뷔 싱글앨범 '서방님(우렁각시)' 발매에 앞서 OSEN과 만나 신곡 홍보와 트로트의 매력을 자랑했다. 

장혜리는 지난 6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서방님(우렁각시)'을 발매했다. '서방님(우렁각시)'은 대중적인 멜로디와 재치 있는 가사가 매력적인 정통 트로트 곡으로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이이경의 '칼퇴근' 등을 작곡한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구희상 프로듀서, 버블시스터즈 출신 쏘머즈(김수연)가 작업했다. 

"서방님을 기다리는 우렁각시의 마음을 재밌고 귀엽게 풀어낸 곡이에요. '서방님(우렁각시)'을 처음 듣자마자 곡이 너무 좋아서 부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특히 트로트 가수로 첫 시작을 앞둔 상황이라서 더 잘하고 싶었죠. 안무도 많은 분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게 만들었어요. 남녀노소 모두 좋아할 것 같아요."

장혜리는 트로트 가수 데뷔 앨범인 만큼 제작 과정에 상당 부분 힘을 보태며 완성도를 높였다. 베이스 세션은 물론, 안무 창작에도 직접 참여한 것. 장혜리는 "'서방님(우렁각시)' 만드는 과정에 대부분 의견을 냈던 것 같다"면서 "안무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아이돌 느낌보다는 정확하면서도 쉽게 기억할 수 있는 포인트 안무가 있었으면 했다"고 밝혔다. 

때문에 장혜리의 만족도도 높았다. 장혜리는 신곡 '서방님(우렁각시)'에 100점을 주면서 "멜로디 라인과 가사가 너무 좋다. 정통 트로트지만 재밌는 춤도 같이 추니까 세련된 느낌이 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들어도 좋아하실 것 같다. 너무 좋은 곡을 부르게 돼서 스스로 복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장혜리는 '서방님(우렁각시)' 발매 직전, 주변 사람들에게 모두 들려주면서 평가를 받았다. 돌아오는 답변은 전부 '좋다'였다고. 장혜리는 "열 명에게 들려주면 다 좋다고 했다. 별로라고 하거나 잘 모르겠다는 반응도 없었다. 친구들과 가족들은 굉장히 객관적인데도 불구하고 '좋다'면서 한 번 듣자마자 따라불렀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트로트 열풍'이 대세로 자리매김한 현 케이팝 시장에서 장혜리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장혜리는 베이스 연주와 댄스 스포츠 실력을 손꼽았다. 장혜리는 "트로트 음악에 댄스 스포츠를 결합하면 재밌을 것 같다. 또 베이스를 연주하면서 트로트를 부르는 사람은 없는 것 같아서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장혜리는 "코로나19가 종식된다면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공연을 많이 하고 싶다. 팬분들을 직접 만나 라이브 무대를 보여드리고 소통하는 게 좋은 것 같다. 꼭 행사가 아니어도 버스킹 공연을 통해 많은 사람들 앞에서 노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장혜리는 최근 '미스터트롯' 노지훈이 소속된 빅대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뒤 신곡 '서방님(우렁각시)'을 발매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빅대디엔터테인먼트

이승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