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9.23(Wed)

'앨리스' 주원 "어떤 작품보다 새로운 느낌이라 선택"[인터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0 21:46

[OSEN=선미경 기자] 주원은 왜 ‘앨리스’를 선택했을까.

오는 28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가 첫 방송된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의 군 전역 후 3년만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주원은 남자주인공 박진겸 역을 맡았다. 박진겸은 선천적 무감정증의 형사다. 주원은 형사 역할이 만큼 폭발적인 액션신들을 소화해야 했다. 또 선천적 무감정증이라는 캐릭터 특성상 섬세한 표현에 심혈을 기울였다. 배우로서 쉽지 않은 도전인 셈. 그럼에도 주원이 군 전역 후 복귀작으로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직접 주원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 “그 어떤 작품보다 새로운 느낌”

주원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어느 하나 비슷한 것이 없다. 때로는 도전처럼 여겨지는 작품이나 캐릭터도, 주원은 과감하게 선택했다. 그리고 이 도전을 누구보다 완벽하게 해내며 대중의 사랑을 이끌어냈다. 그를 두고 시청자들이 ‘믿고 보는 배우’라고 부르게 된 이유이다. 이번 ‘앨리스’ 역시 결코 쉽지 않았지만, 주원은 매력적으로 느꼈고 출연을 결심했다.

주원은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굉장히 새로운 내용과 매력적인 캐릭터에 끌렸다. 또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엄마에 대한 내용, 기존과 다른 새로운 타임슬립 때문에 선택하게 됐다. 그 어떤 작품보다 새로운 느낌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 “감정 없이 태어난 캐릭터, 눈빛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

박진겸은 선천적으로 무감정증인 인물이다. 하지만 주인공으로서 이야기를 끌어가기 위해 다양한 표현이 필요한 캐릭터이다. 극적인 감정 노출 없이 인물의 심리를 표현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주원은 어떻게 박진겸을 어떻게 그려냈을까.

이에 대해 주원은 “박진겸은 선천적으로 감정이 없게 태어났는데 엄마의 노력으로 많이 성장한 캐릭터다. 일반 사람들처럼 표현할 수 없기에 눈빛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평소에는 미세한 표현으로 감정을 연기했고, 박진겸의 감정을 건드리는 부분들이 있는데 그때 특히 임팩트를 주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배우 주원. 어떤 도전이든 최선을 다해 해내고 마는 배우 주원. 그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서 또 하나의 큰 도전에 임했다. 

'앨리스'는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SBS 제공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