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9.22(Tue)

SBS 이현경 아나운서, 에세이 작가 변신...전직 위기까지 '솔직' 고백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1 02:24

[OSEN=연휘선 기자] SBS 이현경 아나운서가 에세이를 발간했다. 

11일 SBS는 이현경 아나운서가 자신의 삶을 담아낸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기분'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현경 아나운서는 1996년 SBS에 입사해 올해로 24년 차를 맞은 아나운서다. '아무것도 아닌 기분'은 그가 생애 두 번째 사춘기를 맞은 모든 이들과 함께하고 싶은 일상 회복기를 다룬 에세이다. 

이에 '저는 존재감이 없는 사람이었네요'를 시작으로, '돌부리에 걸려 넘어진 순간들', '난 아직 누군가에겐 전부', '나는 누가 뭐래도 내 편', '인정받고 싶은 만큼만 인정해주는 연습'까지 총 다섯 파트로 나눠져 있다. 

여기서 이 아나운서는 자연스럽게 '엄친딸', '엄친아'가 떠오르는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갖게 된 뒤 화려함 보다는 조용하고 성실하게 지내온 내용, 그리고 갑작스러운 부서 이동 명령을 계기로 돌아본 자신의 삶이 두 번의 전직 위기며 유산, 난임, 산후우울증, 아버지의 백혈병 등으로 쉽지 않았음을 솔직하고도 공감있게 담아냈다.

또한 그는 책을 통해 20여 년 전 뉴스진행을 하면서 안경을 썼다가 겪었던 에피소드, 그리고 지금 안경을 쓰고 등장한 아나운서에 대한 이야기며 방송중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도 맛깔난 양념을 만들어내는 자유분방함, 남에게 피해주지 않게 자신만의 삶을 즐기는 이야기들도 읽기 쉬운 문체로 써내려갔다.

무엇보다도 저자는 '삶의 굴곡'에다 심지어 회사와 집에서 존재감마저 희미해졌다고 생각할 무렵 낭독 팟캐스트를 만났고, 이때부터 책속에 담긴 한 문장 한 문장에서 위로하는 힘도 얻고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었음도 털어놓았다.

이현경 아나운서는 "이 책은 생애 두 번째 사춘기를 맞이한 모든 이들과 함께하고 싶은, 아나운서이기 전에 한 사람의 일상 회복기"라며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것 같고,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도 나 자신은 안다. 나만은 내 편이 되어주어야 한다라는 걸 꼭 이야기하고 싶었다. 살아 있는 한 누구나 존재하기 때문이다"라고 책발간 소감을 밝혔다.
  
이현경 아나운서는 그동안 SB '8 뉴스' 주말 앵커를 시작으로, ‘SBS 뉴스’, SBS 피겨스케이팅, 체조 등 스포츠 캐스터로도 활약했다. 현재는 옴브즈맨 프로그램 ‘열린 TV 시청자 세상’, 그리고 라디오 러브FM ‘이현경의 뮤직토피아’의 PD겸 DJ로 청취자를 만나고 있다. 낭독 팟캐스트 '당신의 서재', 유튜브 '이현경의 북토피아'도 진행하면서 많은 이들과 소통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SBS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