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9.20(Sun)

트럼프 '해리스 지명에 놀랐다…바이든에 매우 못되게 굴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11 15:36

'급진적 좌파'로 표현한 동영상 올리기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지명한 데 대해 놀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들었던 해리스 상원의원이 과거 TV토론 과정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맹공했던 것을 거론, "해리스가 바이든에 대해 매우 매우 못되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놀란 이유 중 하나는 그가 아마도 심지어 포카혼타스보다도 조 바이든에게 못되게 굴었기 때문"이라며 "그녀는 조 바이든에 대해 몹시 무례했다. 그리고 무례한 누군가를 발탁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포카혼타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을 조롱하며 부르는 별명이다. 워런 상원의원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바 있다.

해리스 상원의원이 링 위에 오르자마자 깎아내리기를 시도하며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사이를 이간질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명 소식 직후 '바이든, 급진적 좌파를 끌어안다'는 문구가 적힌 해리스 상원의원 관련 동영상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hanks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