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9.23(Wed)

'뽕숭아학당' 오마이걸 효정 "임영웅, 한우 주고파" 호감 표시..이찬원 질투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2 06:46

[OSEN=하수정 기자] 오마이걸 효정이 임영웅에게 호감을 보였고, 이찬원은 "녹화 장비를 철수하라"며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트롯맨 F4(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와 김준현, 그리고 오마이걸 멤버들이 한우를 맛봤다. 


홍현희는 부캐를 장착한 뒤 한우집 사장으로 변신했고, "난 외국에서 살다 와서 지금 이 사람들을 잘 모르겠다. 아버지한테 가게를 물려 받았다"고 했다. 

영탁은 "지금 느낌이 약간 영화 '사랑과 영혼'의 우피 골드버그 같다", 붐은 "가수 신성우 씨 같다. 머리가 저런 고깃집 사장님은 처음"이라고 했다. 

몰래 온 손님은 걸그룹 오마이걸 효정과 승희로, '찐이야' '찐또배기' '남자는 말합니다' '이제 나만 믿어요'를 메들리로 부르면서 등장했다. 

붐은 "한우를 그냥 먹을 순 없다. 한 점 먹고 '몸으로 말해요'를 해야한다"고 했고, 제비추리를 먹은 이찬원은 "진짜 맛있다. 오마이걸을 처음 봤을 때의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이에 홍현희는 "(구구단) 세정이가 보면 어쩌려고 그러냐? 그런데 딱 그럴 나이다. 막 끓을 나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현은 소고기의 모든 부위를 넣은 한우 꼬치를 만들었고, '한입만'을 외쳤다. 오마이걸은 "이걸 보다니 대박사건"이라며 감탄했다. 이찬원은 "보면서 신기하고 놀라울 따름이다", 홍현희는 "안 뱉는다. 끝까지 안 뱉는다", 장민호는 "레전드다 레전드"라고 했다.

김준현은 "무식하게 한 입에 많이 먹냐고 하는데, 이렇게 먹으면 끊지를 못한다. 고기를 먹었는데 갈증이 해소된다. 육즙이 너무 많아서"라며 먹방 명언을 남겼다. 

김준현은 즉석 한우 초밥을 만들었고, "이렇게 먹으면 5시간은 먹는다"고 했다. 임영웅은 "드셔보셔야 한다. 입에 들어가야 안다", 영탁은 "이게 약간 노천탕 기분이다. 소스를 뿌렸는데 밥 아래 쪽은 차갑고, 위에 고기는 뜨거워서 냉과 온이 다 있다. 이거는 버거라고 해도 될 것 같다. 대박이다", 장민호는 "진짜 초밥집에서 먹는 육사시미 맛이랑 똑같은데 이게 훨씬 더 한국인 입맛과 맞는다. 이거랑 트러플 오일과 딱 맞는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때 오마이걸 효정은 "한입만을 드리고 싶은 분이 있다. 난 영웅 님에게"라며 고기를 들고 일어났다. 내심 기대했던 이찬원은 "녹화 장비를 철수하라"며 질투했고, 임영웅은 "이건 안 먹을 수가 없다"며 좋아했다. 승자 임영웅은 여유롭게 이찬원에게 악수를 건넸고, 효정은 임영웅에게 소고기 한 점을 선물했다. 

이어 효정과 임영웅은 화음을 맞춰 쿨의 'All For You'를 함께 불렀다. 두 사람의 듀엣곡에 "노래를 굉장히 잘한다", "잘 어울린다", "너무 예쁘다"라는 평이 쏟아졌다. 


/ hsjssu@osen.co.kr

[사진]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